기업 71% "상반기 계획한 채용 인원 못 채워"...최악 구직난 무색

정재환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5 09:23:03
  • -
  • +
  • 인쇄

▲제공=사람인

지난 6월 기준 실업률이 4.0%로 1999년 이후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최악의 구직난이다. 하지만 기업 10곳 중 7곳은 상반기 계획한 인원을 모두 채용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사람인이 최근 기업 771곳을 대상으로 상반기 채용 결과에 대해 조사한 결과, 상반기 채용을 진행한 692개사 중 71%가 '당초 계획한 인원을 채용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7년 같은 조사(59.4%) 대비 11.6%p 증가한 수치다.

 

계획한 인원을 채용하지 못한 이유로 과반 이상인 67.2%(복수응답)가 '적합한 인재가 없어서'를 꼽았다. 이어 △지원자 모수가 너무 적어서(33.8%) △묻지마 지원자가 많아서(29.1%) △합격자가 입사를 포기해서(20.6%) △입사한 직원이 조기 퇴사해서(16.9%)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올 상반기 채용한 인원은 애초 계획했던 인원의 35.1%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는 '10% 미만'이라는 답변이 34.4%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50%(20%) △20%(11.4%) △30%(11%) △70%(7.1%) 등의 순이었다.

 

전체 응답 기업의 67.6%는 '평소에도 구인난을 겪고 있다'고 밝혔으며, 이 기업 중 48.6%는 구인난이 예년에 비해 '심화됐다'고 느끼고 있었다.

 

구인난을 겪는 이유로는 '회사 규모가 작아서'가 46.8%(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회사의 인지도가 낮아서(39.2%) △연봉이 낮아서(36.1%) △근무지의 교통이 불편해서(21.3%) △구직자가 꺼리는 업종이어서(18.4%) △복리후생 및 근무환경이 열악해서(18%) 등을 들었다.

 

구인난 때문에 경영 상 겪는 어려움으로는 '인력 공백에 따른 업무 차질'(60.7%, 복수응답), '기존 직원들의 업무 가중'(47.6%), '급한 채용으로 부적합한 인재 채용'(36.5%), '계속된 채용으로 관련 업무 증가'(24.6%), '채용 절차 반복으로 비용 낭비'(24%) 등을 꼽았다.

 

이들 기업들 중 대다수인 92.5%는 구인난을 타개하기 위해 별도로 노력하는 것이 있다고 답했다. 구체적으로는 △연봉(기본급)인상(48.8%, 복수응답) △복리후생, 근무환경 개선(45.6%) △회사 이미지 개선을 위한 홍보 강화(22%) △사내 추천제도 운영(17.6%) 등이 있었다.

 

한편, 기업 10곳 둔 8.5곳(85.1%)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채용 양극화을 '실감한다'고 답했다. 또 중소기업 구인난을 해결하기 위해 필요한 것으로는 △대기업-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 감소(46.3%, 복수응답) △중소기업에 대한 인식 개선(43.6%)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 지원(39.7%) △중소기업 취업 지원정책 강화(39.3%) 등을 들었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POLITICS

+

SOCIETY

+

ECONOMIC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