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착한 자산관리 랩’ 시리즈 출시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6-01 10:52: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포스트 코로나 대응…다양한 투자성향 고객 모두에 기회 제공

 

[더퍼블릭=김수영 기자] KB증권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착한 자산관리 랩(이하, 착한 자산관리 랩)’시리즈를 출시한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개인투자자들에게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환경 변화에 맞춘 자산관리 서비스를 ‘착한 수수료’로 제공함으로써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는 동반 성장의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준비됐다.

‘착한 자산관리 랩’시리즈는 총 4가지로 ▲코로나19 이후 라이프 사이클 변화에 글로벌 주식으로 대응하는 ‘KB 리서치 심포니 GMP 랩(글로벌 원마켓 포트폴리오)’ ▲한국 시장의 저평가 국면을 활용해 국내 주식으로 운용하는‘KB able 투자자문랩 성과보수형’ ▲단기자금을 운용하고자 하는 고객들이 투자할 수 있도록 우수한 채권펀드를 선정해 운용하는 ‘KB able 단기채펀드랩 플러스’ ▲불확실성 증대에 대응하기 위해 KOSPI200지수 ETF 등으로 운용하는 적립식 랩인 ‘KB able 차곡차곡 ETF랩’으로 구성된다.

시리즈 첫 번째인 ‘KB 리서치 심포니 GMP랩’은 최근 글로벌 리서치 역량을 강화하고 있는 KB증권 리서치센터가 국내외 종목들을 선정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리서치센터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주목 받고 있는 모빌리티, 언택트 경제, 5G를 주요 테마로 포트폴리오를 추천하면 랩 운용부에서 상품을 운용한다. 이는 기본수수료 없이 운용성과 발생 시에만 수익금 중 일부를 수수료로 징수하는 성과보수형 서비스다. 최소가입금액은 3천만원이며 만기는 1년이다.

두 번째 ‘KB able 투자자문랩 성과보수형’은 지금까지 우수한 운용 레코드와 시장 대응력을 보여준 토러스투자자문의 자문을 바탕으로 운용된다.

대형주(IT)를 중심으로 구조적 성장이 예상되는 섹터(통신장비)에 집중 투자 후 일정 수익을 달성하면 현금성 자산으로 전환 운용된다. 기본수수료 없이 운용성과 발생 시에만 수익금 중 일부를 수수료로 징수하며, 최소가입금액은 3천만원, 만기는 1년이다.

‘KB able 단기채펀드랩 플러스’는 수익성과 함께 안정성과 유동성을 동시에 추구하는 고객들을 위해 채권형 펀드 중 우수 펀드를 랩 운용부에서 직접 선정해 운용한다.

비대면 전용으로 출시되며 가입 후 14일 이내에는 언제든 입출금이 가능한 수시형 서비스다. 최저 가입금액은 500만원(최대 5천만원)으로 대폭 낮췄으며 보수 또한 연 0.1%로 기존의 유사 형태 상품들 대비 저렴한 수준이다.

마지막 ‘KB able 차곡차곡 ETF랩’은 KOSPI200지수 ETF와 레버리지 ETF(시장 하락 시) 등을 활용해 코스피 시장의 적립 투자 효과를 추구한다. 이는 ETF 자체 분산투자효과는 물론 투자 시점 분산 효과까지 누릴 수 있어 장기 투자 관점의 투자자에게 유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초 투자시점에는 50만원 이상 납입하고 이후에는 월 10만원 이상이면 자유롭게 적립 투자가 가능하다. 또한, 수수료를 기존의 유사 상품들 대비 낮은 수준으로 책정해 출시 할 예정이다.

‘착한 자산관리 랩’시리즈 중 ‘KB 리서치 심포니 GMP랩’은 지난달 29일, ‘KB able 투자자문랩 성과보수형’은 이날 출시됐으며 ‘KB able 단기채펀드랩 플러스’와 ‘KB able 차곡차곡 ETF랩’은 6월과 7월 중 순차적으로 출시 될 예정이다.

김유성 투자솔루션센터장은 “코로나19로 많은 국민들이 위축된 경제활동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금융으로 선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했다”며 “보수를 최대한 낮추면서도 양질의 자산관리서비스를 제공하는 ‘착한 자산관리 랩’시리즈가 어려운 시기에 이상적인 투자기회를 제공한 서비스로 기억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운용하겠다”고 밝혔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착한 자산관리 랩’시리즈 상품들은 모두 비대면으로도 가입 가능하다. 또한, 운용 결과에 따라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으며 기타 상세한 사항은 KB증권 영업점 및 고객센터를 통해 문의하거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더퍼블릭 / 김수영 기자 newspublic@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