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 백산수盃 시니어 세계바둑최강전’ 창설…한·중·일 바둑 전설들의 한판 승부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6 14:35: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김다정 기자]세계 바둑을 주름잡았던 전설들이 오는 10월 반상에서 맞붙는다.

농심은 한·중·일 국가대항전인 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에 이어 시니어 국가대항 바둑대회를 창설한다고 26일 밝혔다.

대회 명칭은 ‘ 백산수배 시니어 세계바둑최강전’ 으로, 한·중·일 만 50세 이상 프로기사들이 참가하는 세계기전이다.

한국의 조훈현과 중국의 마샤오춘, 일본의 요다 등 바둑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는 기사들의 빅매치가 예상되면서 전세계 바둑팬들의 이목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당대 최고 전성기를 누렸던 이들의 녹슬지 않은 실력을 이번 바둑 삼국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백산수배 시니어 세계바둑최강전은 오는 10월 12일, 제22회 신라면배 바둑대회 개막 일정(10월 12~16일)과 동일하게 중국 베이징에서 막이 오른다.

각 국의 선발과정을 거친 한·중·일 시니어 국가대표 프로기사들은 베이징 1차전(개막) 과 부산 2차전(결승) 을 통해 우승을 다투게 된다.

한국과 중국을 오가며 연승전을 벌이는 기존 신라면배 바둑대회와 동일한 경기방식으로 진행된다.

우승상금은 총 1억8000만원이며, 연승상금은 500만원이다. 다만 코로나19 영향이 계속 이어질 경우 대회 창설은 연말이나 내년으로 미뤄질 수 있다.

농심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워진 바둑계를 지원하는 동시에 전 세계 바둑 애호가들에게 추억과 감동을 선사하기 위해 레전드 매치를 준비하게 됐다”며 “이번 대회를 통해 세계 바둑의 ‘르네상스 시대’를 또 한번 열어 보이겠다”고 말했다.

농심이 대회 타이틀로 ‘ 백산수’ 를 내세운 것은 신성장동력인 백산수 사업을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다.

신라면배 바둑대회가 농심 중국사업에 있어 신의 한수로 불리는 만큼, 백산수배도 중국을 비롯한 해외시장에 백산수를 알리는 좋은 기회의 장이 될 것이란 분석이다.

한국기원 양재호 사무총장은 “신라면배에 이어 백산수배가 출범함에 따라, 한·중·일 바둑 삼국지에 대한 세계적인 관심이 더 커질 것”이라며 “바둑의 전설들이 펼치는 한 수 한 수의 승부가 현대 바둑에 또 다른 역사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농심]

더퍼블릭 / 김다정 기자 92ddang@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 산업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안녕하세요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친절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