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직사병, 공익제보 후 쏟아지는 비난에‥“나는 할 일을 다 했다, 잊혀지고 싶다” 호소

김미희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4 12:12: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김미희 기자]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복무 시절 특혜논란을 둘러싸고 당시 당직사병으로 TV조선에 인터뷰를 했던 현00 당직사병이 ‘잊혀질 권리’를 언급, 그간의 마음고생에 대해 토로했다.

해당 당직사병은 페이스북을 통해 “졸업논문 심사가 약 1달 가까이 남은 학생이며 정상적으로 일상생활을 영위하고 있다고 밝혔다. 만약 이번 사건에 대해 검찰이나 법원이 부른다면 기꺼이 가겠지만, 나는 이제 할 말을 다한 것 같다. 좀 잊혀지고 싶다”고 언급한 것이다.

이 같은 해당 당직사병은 TV조선 [단독] 보도를 통해 언급됐다. 그리고 이 같은 마음고생의 배경에는 페이스북에 무차별적으로 자신을 비난하는 댓글 및 DM이 쏟아지는 것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TV조선에서는 이 당직사병에 대해 “친문 협박에 정신과 갈 지경”이라겨 해당 당직사병의 상태를 보도했다.

△ 당직사병, “대놓고 협박하는 것”

해당 당직사병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의 군 휴가 미복귀를 공익 제보한 것에 대해 여권이 “대놓고 협박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은 “최초 트리거(방아쇠)인 당직 사병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황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당직 사병의 실명을 거론하며 “산에서 놀던 철부지의 불장난으로 온 산을 태워 먹었다”고 비난했다. 이어 “국민의힘의 추 장관 고발 근거는 당직 사병의 제보”라며 “말도 안 되는 사건의 시작이었고 당직 사병은 잠수를 탔다. 이 엄청난 일을 누가 책임져야 하나”라고 말했다.

이어 “언행을 보면 도저히 단독범이라고 볼 수 없다”며 “당직 사병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며, 공범 세력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더불어 “단순한 검찰 개혁의 저지인지, 작년처럼 대한민국을 둘로 쪼개고 분열 시켜 대혼란을 조장하기 위함인지 우리 국민은 끝까지 추궁할 것”이라며 “국정 농간 세력을 반드시 밝혀내 뿌리 뽑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여권에서는 조금 더 신중한 대응이 필요했다는 지적과 더불어 야권에서는 실명 공개는 ‘겁박’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당직사병은 “애초 내 주변에 정치 쪽 사람이 한 명도 없어서 공범이나 배후 등은 있으려야 있을 수가 없다며 나는 사실 관계만 말한 것”이라고 조선일보에서 보도했다.

이어 국민의힘 김도읍 국회의원에게 당시 사건을 증언한 것에 대해서는 “사실 관계만 확인해달라고 연락이 와서 응한 것뿐”이라고 밝힌 것을 마찬가지로 조선일보에서 보도했다.

아울러 추 장관 아들 문제를 공익제보한 이후로 여권 지지자들의 욕설과 비난이 이어진다는 고통을 토로하면서 “상식 밖의 사람들에게 너무 많이 시달려 정신과 병원에라도 가봐야 할 지경“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