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전 시대 사라지나”‥현대백화점 잔돈 입금서비스 ‘합류’

김미희 기자 / 기사승인 : 2020-11-26 15:28: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김미희 기자]한국미니스톱에 이어 현대백화점도 거스름돈 계좌입금 서비스에 합류했다.

2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현대백화점도 거스름돈 계좌입금 서비스에 참여한다. 현대백화점은 이날부터 전국 15개 점포에서 잔돈을 계좌로 입금하는 서비스를 실시하며, 내달 1일에는 전국 아웃렛 7곳에서도 같은 서비스를 한다.

편의점 이마트24의 전국 5000개 점포는 올해 말까지 이 서비스를 도입할 예정이다.

한국은행은 현금 사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서비스의 편의성을 높이고 참여 사업자도 늘려가겠다는 방침이다.

한은이 추진하는 거스름돈 계좌입금 서비스는 편의점, 백화점 등 가맹점에서 고객이 현금이나 상품권을 쓴 뒤 남은 거스름돈을 현금카드(모바일 포함)를 이용해 고객의 은행 계좌에 곧바로 넣어주는 서비스다. 은행 간 업무처리를 위한 전산시스템(현금카드 공동망) 운영은 금융결제원이 맡는다.

현재 13개 금융기관(농협·SC제일·우리·신한·수협·전북·대구·경남·부산·제주·광주은행, 농·수협중앙회)이 발급한 현금카드를 통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하나·기업·KB국민·산업은행도 올해 말까지 참여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