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77.4% '일하는 노후 위해 정년 전에 이직할 것'

박문기 기자 / 기사승인 : 2019-08-06 10:30:47
  • -
  • +
  • 인쇄

▲제공=잡코리아

고령사회에 접어들면서 일하는 노후에 대한 직장인들의 관심이 높다. 실제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소득이 낮아지더라도 노후에 계속 일할 수 있는 직장으로의 이직'을 고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잡코리아가 남녀직장인 532명을 대상으로 '노후 일자리 계획'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67.3%는 '정년퇴직 이후, 즉 노후에도 직장생활을 계속 하고 싶다'고 응답했다. 

 

현재 직장에서는 정년 이후에도 일하는 것에 대해 '정년까지 일하기도 어렵다'는 직장인이 54.7%로 절반이상으로 많았다. '정년까지는 일할 수 있을 것'이라는 답변은 37.6%로 상대적으로 적었고, '정년 이후에도 원한다면 일할 수 있을 것'이라는 응답자는 7.7%로 극소수에 그쳤다. 

 

직장인들은 평균 55세까지(주관식 조사) 직장생활을 할 수 있을 것이라 답했다. 법정 정년(60세)을 5년여 밑도는 수준이다. 

 

이에 직장인 10명 중 8명(77.3%)는 법정 정년 전에 소득이 낮아지더라도 노후까지 계속 일할 수 있는 직장으로의 이직을 고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인들은 노후까지 계속 일할 수 있는 직장으로의 이직은 40대에 준비해야 한다고 답했다. 노후에도 계속 일할 수 있는 일자리는 언제 준비하는 것이 좋을까 조사한 결과, '40대 후반(45~49세)'을 꼽은 직장인이 25.5%로 가장 많았다. 이어 '40대 초반(40~44세)'이 적절하다는 응답자가 23.6%로 근소한 차이로 많았다. 

 

반면 '노후 일자리는 정년퇴직 후에 찾는 것이 낫다'는 직장인도 18.0%로 적지 않았다. 

 

잡코리아 관계자는 "고령사회에 진입하면서 노후 일자리에 대한 직장인들의 관심이 높아져 노후 일자리 구상을 일찍부터 시작하는 직장인들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POLITICS

+

SOCIETY

+

ECONOMIC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