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올해 대외경제 환경 변동성 확대 우려...코로나19가 남긴 불균형 심화될 전망"

박소연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5 16:48: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올해 대외경제 환경의 특징을 변동성, 불균형, 복합성 3가지 키워드로 요약했다.


25일 홍 부총리는 제 227차 대외경제장관회의 및 제 140차 대외경제협력기금운용위원회에 참석해 이 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는 2022년 첫 번째 대외경제장관회의로, 대외경제 여건을 점검하고 그 대응전략과 방향을 모색하고자 하는 취지로 진행됐다.

홍 부총리는 “올해 우리 경제의 대외환경은 변동성, 불균형, 복합성 3가지 키워드로 그 특징을 요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 판데믹이 엔데믹으로 전환되면서 경제 정상화 움직임이 본격화되는 가운데 금년 변동성이 커질 소지가 있다는 것이 홍 부총리의 설명이다.

즉 글로벌 경제가 완만한 회복흐름을 보이며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의 경로 회복과 정상화가 진행될 전망이나, 글로벌 인플레, 통화정책 정상화, G2성장둔화, 러시아-우크라이나 발 지정학적 리스크 등 리스크 요인 등으로 특히 변동성 확대 우려된다는 것.

또한 홍 부총리는 “코로나 위기가 남긴 주요 상흔인 불균형이 더 심화될 전망”이라며“개도국의 코로나 충격 및 부채누적 등 개도국 취약성 부각으로 선진국-개도국간 회복 불균형, 여러 계층간 회복력 격차 확대는 물론 국제협력에 있어서도 블록화 중심 협력과 자국 중심 신 보호주의가 병존하는 협력 불균형에 직면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 어느 때보다 주요 대외현안의 복합성이 본격화되는 양상”이라며“즉 공급망 재편, 기술패권 경쟁, 디지털·그린경제 전환 등 경제·안보·기술·외교적 사안이 연계·결합을 넘어 화학적으로 융합하면서 우리의 대응도 점점 종합적, 고차원적 해법이 요구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올해 대외경제부문은 변동성은 완화하고, 불균형은 조정하며, 복합성은 잘 풀어내도록 하는 전략·정책·실행이 각별히 중요하며 그만큼 범정부 총력대응이 긴요하다는 지적이다.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syeon0213@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소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