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민, 소극장 콘서트 ‘니가 그리운 날엔’ 흥행 몰이

최태우 기자 / 기사승인 : 2020-07-30 13:29: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최태우 기자] 10여년 만에 ‘니가 그리운 날엔’ 이란 타이틀로 소극장 콘서트를 시작한 가수 박상민의 공연이 연일 흥행 몰이를 하고 있다.

박상민이 이번 공연을 대학로 소극장으로 선택한 이유는 대한민국 공연의 메카인 대학로를 살려서 코로나로 모든 삶이 짓밟혀 버린 공연업계를 살리고 문화 공연 전반의 분위기를 바꾸겠다는 의지이다.

이 콘서트 관계자는 “박상민 콘서트의 흥미로운 것은 중·장년층 관객뿐 아니라 청년층 관객의 비율도 매우 높다”며 “관객들은 박상민 씨가 워낙 폭넓은 팬 층을 가지고 계신 건 알았지만 20대들에게도 이렇게 좋은 반응이 올지 몰랐다”고 말했다.

그리고 그 동안 본인을 도움 준 공연 업계 사람들에 대한 의리로서 ‘우리 함께 이겨냅시다’ 라는 슬로건을 걸고 본인이 손해를 보더라도 이 공연을 끝까지 진행 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이에 동료 가수들도 박상민의 용기에 열띤 응원을 하고 있다. 김정민 현진영 홍경민 등 동료 가수들이 게스트로 흥쾌히 출연해주었으며 8월1일에는 트로트의 황제 설운도씨와 미스터트롯의 류지광씨, 8월2일에는 통기타 여신 강지민씨가 게스트로 출연 한다.

물론 이 공연에서 제일 중요한 방역 또한 매일을 철저하게 진행 하고 있다. 공연을 보는 도중 마스크 착용은 물론 공연을 보러 오는 관객에게는 일회용 마스크와 손 소독젤, 마스크 필터와 페치까지 무료로 나눠주고 있다..

‘니가 그리운 날엔’ 소극장 콘서트는 혜화역 1번 출구 앞 대학로 아티스탄홀에서 8월16일까지 공연한다.

 

더퍼블릭 / 최태우 기자 therapy4869@daum.net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
  • 최태우 / 금융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최태우 기자입니다. 사실에 근거한 정보만을 전달하겠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