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연구소, 경제성장률 전망치 2.4%→2.1%

최형준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4 13:46:11
  • -
  • +
  • 인쇄
▲ 사진=뉴시스
[더퍼블릭]최형준 기자=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보다 0.3%포인트 낮춘 보고서가 공개됐다.

14일 우리금융경영연구소가 공개한 '2019년 8월 경제브리프'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경제성장률이 2.1%로 하향 조정했다.

이는 지난 5월 발표한 전망치 2.4%에서 0.3%포인트 낮아진 것이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강화될 경우 성장률이 1%대로 떨어질 수 있다고 전망됐다.

하반기 GDP 성장률은 2.2%로 상반기(1.9%) 수준보다는 나아지겠으나 전반적인 경기 흐름은 부진할 것이라는 진단에서다.

특히 미·중 무역분쟁,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 등 대외여건 악화시 올해 경제성장률이 1%대로 떨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다.

연구소는 "일본의 수출 규제가 확대되면 실제 수출과 투자, 기업실적 악화로 이어여 GDP가 감소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3분기(7~9월)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2.3%로 제시됐다. 수출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민간소비 증가 둔화, 설비투자 부진 등으로 경기 둔화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수출(통관기준)은 3분기 기준 전년동기대비 8.6% 감소하고 설비투자와 건설투자도 각 1.9%, 1.8% 뒷걸음할 것으로 전망됐다. 민간소비 증가율 전망치는 2.2%였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3분기 0.7%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연간으로도 0.8% 상승에 그쳐 저물가 흐름에서 벗어나기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이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0%대에 그치게 되면 2015년(0.7%) 이후 4년 만에 처음이 된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POLITICS

+

SOCIETY

+

ECONOMIC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