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건축·재개발 조합, 분양가 상한제 반발 궐기대회 개최

심정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11-07 17:19:58
  • -
  • +
  • 인쇄

[더퍼블릭 = 심정우 기자]정부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키로 한데 대해, 재건축·재개발 조합이 정부의 부동산 규제에 반발하는 전국 단위 궐기 대회를 열기로 했다.

7일 재건축·재개발 조합 모임인 미래도시시민연대와 주거환경연합은 이날 서울 모처에서 임원 회의를 갖고 이 같은 방안을 확정했다.

미래도시시민연대는 "전국 단위의 총궐기 대회를 계획하고 있다"며 "이르면 다음 달 초 열리는 총궐기 대회에 100여개 이상의 조합이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총궐기 대회를 위한 예산 마련 절차를 진행 중이며 대회 일정을 최대한 앞당긴다는 계획이다.

이들은 분양가 상한제 등 도시정비 사업에 대한 정부의 규제에 반발하고 있다. 특히 분양가 상한제와 관련해서는 시행 유예를 요구하고 있다.

또 용적률 규제, 인·허가 지연, 이주비·중도금 대출규제, 재건축초과이익 환수, 보유세 인상 등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일 예정이다.

시민연대는 "분양가 상한제 뿐 아니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가 간접규제가 상당한 피해를 주고 있기 때문에 도시정비사업과 관련한 모든 규제 개혁을 요구하는 궐기 대회에 나설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POLITICS

+

SOCIETY

+

ECONOMICS

+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