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미콘 제조사들 “운반비 인상 감당 어려워…집단행동 자제해야”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6-29 14:59: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김수영 기자] 수도권 소재 137개 레미콘 제조사들은 29일 레미콘운반사업자의 과도한 운반비 인상 요구에 반대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제조사들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소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로 국내 건설경기 침체가 맞물리며 2020년 5월 기준 전년대비 판매량이 19% 감소하는 등 미래를 예측할 수 없는 위기상황이 지속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 ‘건설기계관리법’에 따른 건설기계 수급조절제도로 신규 영업용 레미콘 트럭 등록이 2009년 이후 11년째 금지되어 차량이 노후화되고 운반사업자도 고령화되어 있는 상황이다.

안전사고 발생시 대형사고로 이어질 우려가 있는 가운데 운반사업자들은 기득권 유지를 위해 집단행동을 가속화하고 있는 실정이다.

레미콘 운반사업자는 개인사업자로 27개 건설기계 중 유일하게 건설사가 아닌 레미콘 제조사와 직접 운반계약을 체결하고 있으며, 그동안 수도권 레미콘 제조사들은 레미콘 운반비를 매년 5∼6% 수준 인상해 년 평균 약 6천만원의 운반비를 지급하고 있고, 운반비 외에도 유류비 100% 및 식대 등을 지원하고 있다.

타 업종 운반사업자의 수입과 비교해보면 차이는 더욱 극명하게 드러난다.

한국교통연구원에 따르면 컨테이너 운반사업자의 월 평균수입은 2018년 372만원, 지난해(상반기 기준) 330만원 수준이다. BCT(벌크·시멘트·트레일러) 운반은 2018년 277만원, 지난해 265만원이며, 탱크로리도 392만원, 389만원에 그쳤다. 레미콘 운반이 월평균 511만원 수준의 수입을 얻는 것과 비교하면 큰 차이다.

그러나 최근 레미콘 운반사업자들이 제조사와의 기존 계약서상 계약기간, 운반비 등을 일방적으로 무시하고 운반비 15% 인상 요구와 불응시 7월 1일 집단 운송거부를 예고하고 있어 레미콘제조사들의 경영위기를 가중시키고 있다는 것이 제조사 측의 주장이다.

제조사들은 “레미콘 운반사업자들은 현재 국가적인 위기상황에서 더 이상 건설현장의 피해를 볼모로 한 과도한 운반비 요구와 집단행동을 자제하고, 건설현장이 멈춰서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계약한 당사자간 성실한 협의를 통해 원만히 해결하여 상생할 수 있도록 협력하라”고 요구했다.

 

더퍼블릭 / 김수영 기자 newspublic@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