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 4구와 부산·울산, 지역적 요인이 주택가격 형성에 큰 영향

최형준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0 13:07:28
  • -
  • +
  • 인쇄
▲ 사진=뉴시스

 

[더퍼블릭]최형준 기자=서울 강남 4구와 부산·울산지역은 다양한 지역개발 등 지역적 요인이 주택가격 형성에 큰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주택금융공사(주금공) 주택금융연구원은 10일 '수도권과 부산·울산 주택가격 비동조화 현상과 원인'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해당 조사는 6대 특별·광역시의 구단위와 경기도 시단위 97개 지역에 대해 지난 2004년 1분기에서 2018년도 3분기까지 주택가격 매매지수와 지역별 소비자 물가지수를 사용해 진행됐다.

강남·서초·송파·강동 등 강남 4구의 경우 사회·경제·문화적으로 지역적 특색이 반영된 차별화 된 곳으로 주택가격이 지역 고유의 인구 구조적 변화, 경제성장 등과 같은 '지역요인'에 따라 견인되는 측면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부산은 국가적인 현상에 따라 결정되는 '전국요인'이 주택가격에 미치는 영향이 미미한 것으로 조사됐다.

부산은 2005년을 전후해 도심지역 내 대규모 재개발 및 혁신도시 이전이 본격화되면서 전세가격과 매매가격이 상승했고 2010~2014년에는 노후주택 멸실은 증가한 반면, 아파트 공급은 부족해 수급불균형이 가격상승을 견인했다.

부산의 인구 감소, 높은 노령인구와 노후주택 비율도강한 지역적 특색으로 지적됐다.

조사에 따르면 지난 2017년을 기점으로 수도권 주택가격이 서울 강남을 중심으로 상승할 당시 부산·울산지역은 경기 침체와 함께 주택시장이 냉각되는 '비동조화 현상'을 보였다.

조사에 따르면 국내 주택시장에 2004년 1분기에서 2009년 4분기까지는 전국요인이 전국적으로 강했지만 2010년 1분기를 기점으로 2015년 2분기까지는 지역요인이 강화되면서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주택가격 변화가 다른 양상을 보였다.

주택가격 비동조화의 원인으로는 ▲주택시장의 구조적이고 근본적인 변화 ▲수급불균형 ▲정부의 규제 및 지역개발 정책 ▲지역 고유특성 등을 꼽았다.

주금공은 "2010년과 2015년을 전후해 주택시장 규제정책 및 부양정책이 수도권과 비수도권에 차별적으로 시행되면서 수도권이 주택시장을 견인하는 전국요인이 약화되고 지역요인이 강화되는 데 영향을 미쳤다"며 "앞으로 전국단위 주택정책과 지역단위 주택정책의 차별적인 수립·관리가 왜 필요한지에 대한 근거자료로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POLITICS

+

SOCIETY

+

ECONOMICS

+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