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부터 신용카드 단말기 등록 갱신 시작

정재환 기자 / 기사승인 : 2019-08-09 11:17:22
  • -
  • +
  • 인쇄

다음달부터 인증서 유효기간이 만료되는 신용카드 가맹점 단말기 등록 갱신절차가 시작된다. 신용카드 단말기의 인증서 유효기간이 내년 7월부터 순차적으로 만료되는데 따른 것이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오는 9월부터 신용카드 단말기의 보안성을 점검한 후 일정 기준을 충족하면 단말기 인증서 유효기간을 연장하는 등록갱신 절차를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금융당국은 지난 2015년 7월 신용카드 회원의 정보보호와 불법복제 카드 사용을 막기 위해 신용카드 단말기에 대한 등록제를 도입했다. 단말기 등록 시 인증서 유효기간을 5년으로 설정했기 때문에 내년 7월부터 순차적으로 유효기간 만료가 도래한다. 금융위에 따르면 내년에 유효기간이 만료되는 단말기는 전체 2075개 중 348종이다. 현재 167만 가맹점이 이 기종의 단말기를 사용하고 있다. 

 

등록갱신 절차는 거래하는 밴(VAN)사나 단말기 제조사 등이 수행하고 이들이 관련 비용도 모두 부담하기 때문에 신용카드 가맹점은 별도로 조치할 필요는 없다. 

 

단말기 모델의 잔여 유효기간 및 갱신 여부 등은 여신금융협회 홈페이지 내 '신용카드단말기 등록제 안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여신금융협회는 갱신시험에 필요한 절차, 갱신기간 등 구체적인 내용을 확정하고 관련 전산시스템을 개발할 예정이다. 인증서 유효기간 만료 등에 따른 카드결제 차단 등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원활한 단말기 등록갱신도 적극 독려·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또 금융위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받은 핀테크 업체의 소프트웨어 방식 단말기 임시등록 관련 규정도 마련된다. 새로운 카드결제 서비스 방식이 신용카드 정보의 불법복제 및 부정사용을 방지할 수 있는 범위에서 운용될수 있도록 기술수준 및 등록절차 등을 신설하는 것이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POLITICS

+

SOCIETY

+

ECONOMIC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