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아 기대 수명 82.7년…80세까지 생존할 확률 남성 60.1%, 여성 79.9%

심정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4 17:15:19
  • -
  • +
  • 인쇄
▲ 사진=뉴시스
[더퍼블릭 = 심정우 기자] 신생아의 기대 수명이 82.7년으로 나타났다.

4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생명표'에 따르면 신생아의 기대수명은 평균 82.7년으로 전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집계됐다.

남성 신생아의 기대수명은 0.1년 증가한 79.7년이었으나 여성은 1년 전과 같은 85.7년에 그쳤다. 10년 전과 비교하면 남성과 여성은 각각 3.5년, 2.8년 기대수명이 늘었다.

신생아 기대수명은 매년 증가해 왔다. 1970년 남성의 기대수명은 58.7세에서 1985년 64.6세, 2000년 72.3년으로 늘어났다. 여성의 경우도 1970년 65.8세였지만 1985년 73.2년, 2000년 79.7년 등으로 증가했다.

신생아의 남녀 기대수명 간 격차는 6.0년으로 나타났다. 남녀 격차는 1985년 8.6년으로 정점을 찍은 후 2000년 7.3년으로 내려앉는 등 매년 감소하고 있다.

특정 나이의 사람이 앞으로 살 것으로 기대되는 기간인 '기대여명'은 1년 전과 비교했을 때 80대 이상 남성과 90세 이상 여성을 제외한 모든 연령에서 증가했다.

40대 국민의 기대여명의 경우 평균 43.6년으로 남성은 40.8년, 여성은 46.5년 늘었다. 1년 전보다 남녀 모두 0.1년씩, 10년 전과 비교하면 각각 3.2년, 2.5년 증가했다.

60세 국민의 기대여명은 25.2년으로 남성은 22.8년, 여성은 27.5년 더 생존할 것으로 보인다. 10년 전과 비교하면 남자는 2.6년, 여자는 2.3년 늘어났다.

연령별로 보면 지난해 태어난 신생아가 80세까지 생존할 확률은 남성 60.1%, 여성 79.9%로 전년보다 각각 0.5%p, 0.3%p 증가했다.

65세까지 생존할 확률은 남성은 0.1%p 증가한 87.9%였으나 여성은 0.1%p 감소한 94.7%였다. 40세까지 생존할 확률은 남녀 각각 98.1%, 98.8%였다. 100세까지 생존할 확률은 남성 1.0%, 여성 3.7%였다.

40대의 경우 80세까지 생존할 확률은 남성은 61.2%, 여성은 80.9%로 나타났다. 1년 전보다 각각 0.5%포인트(p), 0.4%p 증가했다. 65세 남녀는 각각 0.5%p, 0.4%p 늘어난 68.4%, 84.3%가 80세까지 살 것으로 봤다. 20대 남성은 60.4%, 여성은 80.3%로 전년보다 각각 0.5%p, 0.3%p 증가했다.

우리나라에서 태어난 여자아이의 기대수명은 OECD 평균(83.4년)보다 2.4년, 남자아이는 OECD 평균(78.1년)보다 1.7년 높았다.

우리나라 여성의 경우 일본(87.3년), 스페인(86.1년)에 이어 3번째로 장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자아이의 기대수명의 경우 스위스(81.6년), 일본(81.1년), 이탈리아(80.0년) 등에 이어 15위에 그쳤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POLITICS

+

SOCIETY

+

ECONOMICS

+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