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원룸, 투·쓰리룸 월세 하락세

심정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2 13:20:43
  • -
  • +
  • 인쇄
▲ 사진=뉴시스

 

[더퍼블릭]심정우 기자=서울지역 원룸과 투·스리룸 월세 가격이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12일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이 지난해 5월부터 올 5월까지 서울지역 원룸, 투·스리룸 등록매물 보증금을 1000만원으로 일괄 조정해 분석한 결과 지난 5월 서울 원룸, 투·스리룸 시세는 전월에 비해 소폭 하락했다.

서울 원룸 월세 평균은 50만원으로 네달 연속 하락하고 있다. 특히 서대문구(50만원)와 광진구(43만원)는 각각 7만원, 5만원 하락하는 등 하락폭이 컸다. 관악구는 최근 1년중 월세 최저치인 33만원을 기록했다.

반면 중구(67만원)와 양천구(45만원)는 상승세를 보였다.

투·스리룸 평균 월세는 63만원으로 최근 1년중 가장 낮았다. 종로구(73만원), 용산구(64만원)에서 가격이 크게 내렸고 중구(111만원), 구로구(54만원), 도봉구(58만원)에서는 가격이 올랐다.

다방 관계자는 "5월 소비자물가지수에서도 월세가 0.5%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5월은 방을 구하는 시즌이 아닌데다 부동산시장 상황도 좋지 않아 하락기조가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POLITICS

+

SOCIETY

+

ECONOMIC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