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中 텐센트와 합작법인 전환‥성장 돌파구 ‘마련’

김미희 기자 / 기사승인 : 2020-11-27 15:01: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김미희 기자]삼성화재가 중국 최대 소셜미디어 플랫폼 ‘위챗’을 운영하는 글로벌기업 ‘텐센트’ 등과 손잡고 합작법인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이는 삼성화재가 중국에 진출한지 25년만의 도전이다.

삼성화재는 26일 텐센트 등 중국 투자사 5곳과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텐센트는 중국 최대 소셜미디어 플랫폼 '위챗'을 운영하는 글로벌 기업이다.

계약 체결 행사는 최영무 삼성화재 사장과 중국 투자사 경영진들의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됐다.

합작법인에서 삼성화재의 지분은 37%이며, 나머지 지분은 텐센트 32%, 상해지아인문화매체유한회사 11.5%, 위싱과학기술회사 11.5%, 상해티엔천 4%, 보위펀드 4%로 구성됐다.

합작법인은 공동경영 형태로 운영된다. 사명은 정해지지 않았다.

이후 합작법인은 내년 초 중국 감독당국에 주주 변경 및 증자 등에 대한 신청 서류를 제출하고 승인을 얻을 예정이다.

글로벌 기업 텐센트 외 위싱과학기술회사는 환경보호기술분야 기업이며, 상해지아인문화매체유한회사는 출판 기획·유통 등 콘텐츠 사업을 영위하는 기업이다.

한편 삼성화재는 1995년 북경사무소를 설립하며 중국에 진출한 이래 2005년 중국 내 외국 보험사 최초로 단독법인을 설립했지만 해외 기업으로 중국 시장에서 성장하는 데에는 일정부분 한계가 있다고 파악했다.

이에 삼성화재는 중국법인을 합작 보험사로 전환해 텐센트 등의 플랫폼을 활용해 성장전략을 추진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