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들리는 금호그룹, 아시아나CC 포함 금호리조트도 매각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1 14:41: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선다혜 기자] 금호아시아나그룹 경기 용인의 아시아나CC 등을 운영하는 계열사 금호리조트를 매각하기로 했다. 


20일 재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은 최근 채권단에 금호리조트를 매각할 예정이라고 보고했다. 이는 채권단이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자금 지원에 상응하는 자구책을 마련하도록 요청한 것에 따른 것이다. 매각 방식은 공개 경쟁 입찰로 예상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과 채권단은 우선적으로 모든 자산을 한 데 묶어 파는 통매각을 고려하고 있으나, 입찰 후보들의 의향에 따라서 일부 분리매각 가능성도 열어놓았다.

금호리조트는 지난 2006년 금호산업 레저사업부문을 분할해 설립한 회사로 보유 자산 중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아시아나CC다. 36홀짜리 회원제 골프장으로 수도권에 있어 입지가 좋기 때문이다.

골프팀 매각 경험이 많은 회계업계 등에서는 아시아나CC만 따로 매각하더라도 2000억원 중반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다고 보고했다. 골프장 홀당 가격이 수년 전 30억원대였으나, 최근에는 50~60억원대로 오르내리고 있기 때문이다.

금호리조트는 또 경남 통영마리나리조트, 전남 화순리조트, 강원 설악리조트, 제주리조트 등 곤도 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또 충남 아산스파비스 등 세 곳에는 워터파크를 가지고 있다.

아울러 홍콩 법인 금호홀딩스를 통해 중국 웨이하이에 골프앤드리조트 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금호리조트의 지난 2018년 매출은 907억원, 순이익은 24억원이었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매매출이 757억원으로 줄어든 데다 일시적 손상차손까지 겹쳐 324억원의 순손실을 냈다.

지분은금호티앤아이(48.8%), 아시아나IDT(26.6%), 아시아나에어포트(14.6%), 아시아나세이버(10.0%)가 나눠 보유하고 있다.

 

더퍼블릭 / 선다혜 기자 a40662@thepublic.kr 

<사진제공 연합뉴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 산업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팀의 팀장을 맡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언제나 객관적인 시선을 유지하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