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지표물가와 체감물가 괴리…체감물가 안정 대책이 필요

심정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10-08 15:08:34
  • -
  • +
  • 인쇄

[더퍼블릭 = 심정우 기자]소비자 지표물가와 체감물가 간 괴리가 확대되고 있어 체감물가 안정 대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8일 한국은행 국정감사에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유승희 의원은 이와 같이 주장했다.

9월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소비자물가(지표물가)는 1965년 통계 작성 이래 처음으로 전년 대비 0.4%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 1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0.8%를 기록한 이후 줄곤 0%를 기록하다가 9월 들어 사상 첫 마이너스 물가로 돌아섰다.

이에 반해 한은이 발표한 9월 소비자 체감물가(지난 1년간 소비자물가 상승에 대한 인식)는 오히려 1.9% 상승했고, 기대인플레이션(향후 1년간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도 1.8% 수준이다. 소비자 지표물가와 체감물가 양자 간 괴리가 2.3%로 확대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유승희 의원에 따르면, 통계청 발표 소비자 물가는 재화와 서비스 460종 가격을 토대로 계산된 지표물가이고 한은이 발표한 소비자 체감물가는 설문을 기반으로 작성됐다.

단순비교에 한계가 있기는 하지만 최근 정부 통계에 비해 물가 하락을 체감하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유승희 의원은 “높은 체감물가는 서민들의 삶을 더욱 힘들게 만드는 원인인데, 소주, 생수를 비롯해 주요 가공식품 가격과 치킨, 짜장면, 김밥 등 서민의 주요 외식 메뉴가격도 대부분 올랐다”면서 정부에 체감물가 안정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POLITICS

+

SOCIETY

+

ECONOMICS

+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