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담당자 64% "신입채용에 경력자 지원했다"

문찬식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6 14:36:06
  • -
  • +
  • 인쇄
▲제공=잡코리아

 

직장생활 경험이 있어도 경력을 포기하고 다른 회사에 신입사원으로 입사하는 경우를 '중고신입'이라 한다. 올해 신입사원을 채용한 국내기업 지원자 10명 중 6명은 경력을 포기하고 신입직에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직원 수 100명 이상의 국내기업 중 올해 신입직원을 채용한 444개사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신입 채용 시 중고신입 지원자 현황'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 같이 조사됐다고 16일 밝혔다.

 

조사결과 '올해 신입직 채용 시 경력이 있는 지원자가 있었다'고 답한 기업이 64.4%로 과반수이상에 달했다. '없었다'는 기업은 35.6%로 10곳 중 3개사에 그쳤다.

 

중고신입 지원자는 '1년이상 2년미만'의 경력연차에, '중소기업'에 근무했던 경력자, 그리고 지원기업과 '동종업계에 근무했던 경력자'가 가장 많았다.

 

경력이 있는 지원자(중고신입 지원자)의 주요 경력연차를 조사한 결과 '1년이상 2년미만'이 많았다는 인사담당자가 46.9%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인사담당자들은 '1년미만(24.8%)', '2년이상 3년미만(14.3%)' 경력자가 많았다고 답했다.

 

근무기업은 '중소기업 경력자'가 많았다는 답변이 57.3%로 가장 많았고, 이어 '스타트업(15.7%)', '공기업/공공기관(11.2%)' 순으로 조사됐다.

 

또 중고신입 지원자가 직장생활 경력을 쌓는 업계는 지원기업과 '동종업계'인 경우가 많았다.

 

조사결과 '동종업계이나 주요 경쟁사는 아닌 곳'의 경력자가 많았다는 인사담당자가 53.8%로 집계됐다. 이어 '동종업계 주요 경쟁사(35.0%)', '전혀 다른 업계(11.2%)' 순으로 조사됐다. 

 

중고신입 지원자의 평가에 대해서는 '경력을 반영해 높은 업무역량을 기준으로 더 깐깐하게 평가한다'는 기업이 48.6%로 가장 많았다. 이어 '다른 신입직 지원자와 동일한 기준으로 평가한다'는 기업이 44.4%로 많았다. '신입직 채용이므로 경력자는 평가하지 않고 탈락시킨다'는 기업은 6.3%에 불과했다.

 

기업들은 신입직원을 채용할 때 '직무역량을 갖추었는지'를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입직 채용 시 높이 평가하는 요인'을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직무전문지식과 자격증'을 꼽은 인사담당자가 57.7%(응답률)로 가장 많았다. 이어 '지원 기업과 업계에 대한 지식이 풍부한 지원자(46.8%)'를 높게 평가한다는 인사담당자가 많았다.

 

이외에는 '인터넷/컴퓨터활용능력이 우수하고(27.5%)', '대외활동 경험이 풍부하며(22.1%)', '일반상식을 갖춘 지원자(21.6%)' 순으로 높이 평가한다는 답변이 높았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POLITICS

+

SOCIETY

+

ECONOMICS

+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