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 상한제 예고에도 서울 아파트 가격 5주 연속 상승세

최형준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2 12:43:34
  • -
  • +
  • 인쇄
▲ 사진=뉴시스

 

[더퍼블릭]최형준 기자=서울 아파트 가격이 5주 연속 상승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시행을 예고했지만 가격 상승폭은 커지고 있다.

12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은 전주보다 0.10% 올랐다. 상승폭도 한주전(0.07%)보다 커졌다.

재건축 아파트와 일반 아파트가 각각 0.30%, 0.06% 상승하며 지난주보다 오름폭이 확대됐다. 서울 아파트값은 이로써 지난달 14일 상승 반전한 뒤 5주 연속 상승했다.

이번주에도 강남권 아파트가 상승세를 주도했다. 송파구(0.36%)의 상승폭이 가장 컸다. 이어 ▲강남(0.14%) ▲광진(0.13%) ▲강동(0.11%) ▲중구(0.09%) ▲구로(0.07%) ▲도봉(0.07%) ▲마포(0.06%) ▲서초(0.06%) ▲양천(0.06%) 등의 순으로 많이 올랐다.

송파는 잠실동 주공5단지와 신천동 장미1·2차를 비롯한 재건축 추진단지가 1000만~3000만원 상승했다. 강남은 개포동 주공1단지를 비롯해 도곡동 도곡렉슬, 대치동 개포우성1차, 압구정동 구현대7차 등이 5000만~6000만원 올랐다

반면 관악(-0.13%)은 25개 자치구 가운데 유일하게 매매가가 내렸다. 봉천동 관악푸르지오와 두산 등 일부 대규모 단지 중심으로 가격이 하향 조정됐다.

신도시(-0.01%)는 하락반전했다. 평촌(-0.08%)이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다. 이어 ▲일산(-0.04%) ▲동탄(-0.02%)의 순으로 내림폭이 컸다. 평촌은 비산동 관악청구와 관악현대, 평촌동 초원한양 등이 1000만원 가량 하락했다.

일산은 3기 신도시 발표 이후 약세가 계속되고 있다. 주엽동 문촌16단지 뉴삼익과 강선14단지두산, 백석동 흰돌1단지금호타운 등이 500만~750만원 떨어졌다. 위례(0.06%), 분당(0.03%), 중동(0.01%)은 소폭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보합세(0.00%)를 보였다. 광명(0.13%), 구리(0.06%), 안양(0.05%), 성남(0.04%) 등이 올랐다. 성남은 재건축 추진 단지인 하대원동 삼남이 500만~2000만원 올랐고 태평동 선경 태평과 도촌동 휴먼시아섬마을3단지는 500만원 가량 상승했다. 오산(-0.12%), 시흥(-0.07%) , 평택(-0.05%) 등은 하락했다.

부동산114는 ”서울 아파트값이 상승하면서 정부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카드를 5년만에 다시 꺼내 들었다. 현장에서는 일단 지켜보자는 분위기가 우세하다”면서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도입 엄포에도 불구하고 집값이 불안 요인을 보인다면 보유세 강화를 비롯해 추가적인 규제책이 나올 수 가능성을 배제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POLITICS

+

SOCIETY

+

ECONOMIC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