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銀, ‘디지털영업부’ 확대 개편

김은배 기자 / 기사승인 : 2021-02-23 16:10: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김은배 기자] 신한은행은 디지털영업부를 확대해 서울 9개 지역 약 75만여명의 비대면 채널 선호 이용자에게 전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23일 신한은행에 따르면, 디지털영업부는 영업점을 직접 방문하지 않는 이용자를 대상으로 대면채널과 동등한 수준의 종합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디지털 영업점으로 인터넷 전문은행이 가진 비대면 거래 편의성과 전통은행이 가진 전문직원을 통한 상담서비스 제공 등의 강점을 결합해 작년 9월 은행권 최초로 신설됐다.

디지털영업부는 지난 9월 개점 뒤 5개월만에 이용자수 150%증가, 수신 200%증가, 여신 460%가 증가했다.

신한은행은 디지털영업부를 39명 규모 디지털영업1,2,3부로 확대하고 서울 중부, 강남, 북부 등 9개 지역 본부 소속 영업점의 최근 1년간 비내점 이용자 75만여명의 자산관리를 개시한다. 하반기엔 부산, 호남 등 전국 215만여명의 이용자로 범위를 넓힐 예정이다.

신한은행은 디지털영업부 이용자들과 소통하기 위해 신한 쏠(SOL)에 전용 페이지인 마이케어(My Care)페이지도 신설했다.

신한은행은 마이케어 페이지 서비스를 시작으로 디지털 이용자에게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 범위를 점차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은배 기자
  • 김은배 / 금융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팀과 자동차방산팀의 팀장을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모든 견해와 입장을 존중합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