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 규제 샌드박스 민간 최초 ‘스마트 전기자동차 충전콘센트’ 출시

박지성 / 기사승인 : 2020-02-19 15:52:11
  • -
  • +
  • 인쇄
과기정통부 제2차관, 지정기업 (주)스타코프 현장 방문

(주)스타코프 차지콘 [ 과기정통부,(주)스타코프 / 더퍼블릭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는 정보통신기술(ICT) 규제 샌드박스 지정기업인 ㈜스타코프가 2월 19일부터 일반 220V용 콘센트를 활용하여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는 ‘스마트 전기자동차 충전콘센트(제품명 ’차지콘‘)’를 본격 출시했다고 밝혔다.

 

현행 전기사업법은 플러그 형태의 전기차 충전설비를 갖춘 경우에만 전기차 충전사업자로 등록할 수 있어, 일반 콘센트를 활용한 전기차  충전 서비스를 할 수 없었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제2차 ICT 규제 샌드박스 심의위원회(‘19.3.6)에서 ➊전기차 충전콘센트 사업을 하는 ’㈜스타코프‘를 전기차 충전사업자로 등록할 수 있도록 하고, ➋㈜스타코프의 ’전기차 충전용 과금형 콘센트’ 제품에 대해 시장 출시를 할 수 있도록 임시허가를 부여했다.

 

이번에 출시된 제품을 통해 전기차 충전시설 설치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여 저비용으로 시설을 확대해 나갈 수 있어 점차 증가하는 전기차 충전 수요에 대응해 나갈 것으로 기대되며, 전기차 이용자가 집이나 직장 등에서 보다 편리하게 충전시설을 이용할 것으로 보인다.

 

㈜스타코프는 스마트 전기자동차 충전 콘센트 이용자의 안전과 피해 보상을 위해 책임보험에 가입하였으며, 앞으로 성동구청, 한국전력 등과 협력하여 생활밀착형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을 추진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장석영 제2차관은 2월 19일(수) 스타코프 본사에서 열린 ‘스마트 전기자동차 충전 콘센트(차지콘)’ 오픈식에 참석하여 스타코프 임직원을 격려하고, 제품 설치지역의 전기품질·전력량 실시간 관제 시스템과 전기차 충전방법을 확인하면서, 사업과정에서의 애로사항 등 현장 의견을 청취하는 시간도 가졌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스타코프 방문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신기술·서비스를 출시하거나 예정인 지정기업을 방문하여 현장에서 기업의 애로사항을 경청할 계획이다.

 

 

 

더퍼블릭 / 박지성 기자 jsung@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POLITICS

+

SOCIETY

+

ECONOMICS

+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