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조선·중앙 일본판 기사에 "매국적 제목" 강력 항의

조성준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7 15:53:28
  • -
  • +
  • 인쇄

 

▲ 조국(오른쪽) 민정수석이 지난 1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더퍼블릭]조성준 기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일본판 기사에 대해 "매국적 제목"이라며 강하게 항의했다.
 

조 수석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MBC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8회 캡처 화면을 게시하면서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일본판 기사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조 수석은 "혐한(嫌韓) 일본인의 조회를 유인하고 일본 내 혐한 감정의 고조를 부추기는 이런 매국적 제목을 뽑은 사람은 누구인가? 한국 본사 소속 사람인가? 아니면 일본 온라인 공급업체 사람인가? 어느 경우건 이런 제목 뽑기를 계속 할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민정수석 이전에 한국인의 한 사람으로 강력한 항의의 뜻을 표명한다"며 "그리고 두 신문의 책임있는 답변을 희망한다"고 했다.
 

해당 프로그램에 따르면 최근 한일 관계 악화와 관련한 조선일보의 기사 제목은 '북미 정치쇼에 들뜨고 일본의 보복에는 침묵하는 청와대(7월3일)', '한국은 무슨 낯짝으로 일본에 투자를 기대하나(7월4일)' 등이었다.
 

중앙일보의 기사 제목은 ''문재인 정권발 한일관계 파탄의 공포(4월22일)', '닥치고 반일이라는 우민화 정책(5월10일)', '반일은 북한만 좋고 한국엔 좋지 않다(5월10일)' 등이었다.
 

조 수석은 지난 12일부터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를 비판하고 우리 정부의 입장을 알리는 기사나 게시물을 20건 이상 올리고 있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POLITICS

+

SOCIETY

+

ECONOMIC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