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취업자 28만명 늘었지만, 실업자도 '20년만에 최대'

이형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0 11:31:01
  • -
  • +
  • 인쇄

 

▲출처=뉴시스

지난달 취업자 수가 28만1000명 늘어나며 2개월 연속 20만명 이상 증가해 17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정부가 재정을 투입해 만들어 낸 일자리와 60세 이상 취업자 수가 대폭 늘어난 영향이다.

 

하지만 실업률은 외환위기 이후 처음으로 6개월 연속 4%대를 보여 고용안정이 어려운 양상이다. 

 

통계청이 10일 발표한 '2019년 6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40만8000명으로 전년 동월 2712만6000명보다 28만1000명 증가했다. 

 

취업자 수 증가폭은 지난해 1월 33만4000명 이후 17개월 만에 가장 많은 28만1000명을 기록했고 고용률도 40대를 제외하면 모두 늘었다. 

 

올해 취업자 증가폭은 △1월 1만9000명 △2월 26만3000명 △3월 25만명 △4월 17만1000명 △5월 25만9000명 등이다.

 

지역별로 보면 취업자 수 증가의 4분의 3이 경기도에 몰려 있었고, 산업별로는 사무직과 생산직이 줄고 서비스와 판매직이 늘었다.

 

이에 정부는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통해 올해 취업자 수 증가폭을 기존 15만명에서 20만명으로 상향 조정한 바 있다.

 

15~64세 이상 인구 중 취업자가 차지하는 고용률은 67.2%로 1년 전보다 0.2%포인트 상승했다. 1989년 통계 작성 이래 6월 기준 최고치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산업별로 보면 정부가 일자리 재정을 투입한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이 12만5000명, 단기직 위주인 숙박 및 음식업 8만5000명에서 취업자가 증가했다. 

 

하지만 '양질의 일자리'로 분류되는 제조업은 6만6000명, 금융 및 보험업 5만1000명이 줄었다. 제조업은 업황 둔화와 구조조정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4월부터 15개월 연속 감소세다. 

 

연령별로 보면 청년층(15∼29세) 고용률도 43.2%로 전년 동월보다 0.3%포인트 올랐다. 

 

그러나 한국 경제의 중심축인 30대와 40대의 고용률은 계속 감소세이다. 1년 전보다 30대는 3만2000명, 40대는 18만2000명이 줄어 2017년 10월 이후 21개월째 하락 중이다. 

 

특히 지난달 주17시간 미만 근로자 수는 1년 전보다 20만9000명 증가한 181만3000명으로 조사됐다. 1982년 관련 통계 집계 이후 6월 기준으로 최고치다. 정부의 단기 공공일자리 사업과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영양으로 풀이된다.

 

▲제공=통계청

지난달 취업자 수와 고용률이 호조를 보였지만 실업관련 지표는 악화되고 있는 추세를 이어갔다.

 

지난달 실업률은 5월과 같은 4.0%로 6개월 동안 지속된 것은 1999년 6월부터 2000년 5월까지 12개월 연속 4%대를 기록한 이후 처음이다. 

 

실업자 수는 113만7000명이며, 1년 전보다 10만3000명 늘었다. 실업자는 6월 기준으로 1999년 6월(148만9000명) 이래 20년 만에 가장 많았다.

 

15∼29세 청년층 실업률은 10.4%로 1년 전 같은 달보다 1.4%포인트 올랐다. 특히 취업준비생을 포함한 '확장실업률'은 1년 전보다 1.7%포인트 오른 24.6%로 같은 달 기준 역대 최대치다.

 

이에 대해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실업자가 크게 증가한 것은 지방직 공무원 시험 일정이 지난해 5월에서 올해 6월로 변경된 것이 영향을 미쳤다"며 "40대를 제외하면 고용률 측면에서 고용 여건이 좋아지고 있고, 일자리를 찾으려는 사람이 늘면서 실업자가 늘어난 것도 있어 실업률 상승을 부정적으로 볼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기획재정부와 고용노동부는 이날 보도참고자료에서 6월 고용 동향에 대해 "상용직 취업자 증가, 고용보험 피보험자 증가, 청년고용 개선 등 고용의 질 개선 흐름이 지속되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최근 고용 회복 흐름이 공고화될 수 있도록 정책 역량을 총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경기·고용 상황에 대한 면밀한 모니터링과 함께 일자리 창출의 주역인 민간의 경제활력 제고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POLITICS

+

SOCIETY

+

ECONOMIC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