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종 "스틸웰 차관보, 한일 갈등 심각성 충분히 이해"

조성준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7 16:54:27
  • -
  • +
  • 인쇄
  
▲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열린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신임 동아태차관보와의 면담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출처=뉴시스]

 

[더퍼블릭]조성준 기자=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17일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신임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가 한일 갈등상황의 심각성을 충분히 이해했다고 밝혔다.
 

김 차장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청사에서 방한 중인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신임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와 회동한 뒤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김 차장은 먼저 면담에서 "한미관계의 일반적 이슈와 동북아 지역에 관련된 이슈, 북핵 이슈 이런 것들에 대해서 다양하게 대화했다"고 전했다.
 

일본과의 갈등 상황에 관해서는 "우리 입장을 자세히 설명했고 스틸웰 차관보는 이 문제에 대한 심각성을 충분히 이해했다"고 강조했다.


스틸웰 차관보가 '인게이지(engage·관여)'라는 표현을 사용했는지에 대해서는 "다시 얘기하지만 우리 입장을 설명하는 게 중요하다"며 즉답하지 않았다.
 

이어 "우리 입장에서 이 문제를 해결하고 싶은 방향에 대해 설명했고, 이 문제의 심각성에 대해서 충분히 스틸웰 차관보가 이해했다"고 거듭 말했다.
 

김 차장은 면담에서 호르무즈 해협 파병 요청이나 차기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에 관한 논의가 있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전혀 없었다"고 답했다.
 

앞서 김 차장은 면담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한일 갈등과 관련해 미국 측에 적극적인 역할을 당부할 계획이냐'는 질문에 "우리 입장을 전달하는 게 중요하지 무슨 부탁을 하는 게 중요한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뒤이어 청사에 도착한 스틸웰 차관보도 '일본이 한국에 대해 추가 보복조치를 취하는 것이 정당하다고 생각하나'란 질문에 "국가안보실 차장과의 만남을 기대하고 있다"면서 "그와 좋은 면담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이번 면담은 좋은 면담이 돼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스틸웰 차관보는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난 뒤 오후에는 윤순구 차관보와 강경화 장관을 예방할 예정이다. 
 

강 장관은 이번 접견에서 한미동맹 발전 방안,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프로세스, 지역 정세 등과 관련한 미국의 적극적인 역할을 당부할 예정이다.
 

강 장관은  특히 일본의 한국 수출 규제로 한일관계는 물론, 한미일 공조에도 약영향이 미칠 수 있음을 강조한 뒤 미국 측의 적극적인 역할을 요구할 것으로 관측된다.
 

스틸웰 차관보는 강 장관을 예방한 뒤 도어스테핑(약식 기자회견)을 연다. 미국이 한일관계가 악화되지 않도록 관여해야 한다는 입장으로 알려져 스틸웰 차관보가 한일갈등에 관한 미국 측의 메시지를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POLITICS

+

SOCIETY

+

ECONOMIC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