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조국 청문회 개최해 검증 기회 줘야" 정면돌파

조성준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2 15:55:41
  • -
  • +
  • 인쇄
靑 "조국 청문회 개최해 검증 기회 줘야" 정면돌파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주한 대사 신임장 제정식에 참석하고 있다.
[더퍼블릭 = 조성준 기자] 청와대는 22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과 관련 이달 내 인사청문회를 개최해 후보자로부터 입장을 듣고 검증 기회를 주어야 한다며 정국 돌파 의지를 다시금 내비쳤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조 후보자의 딸 논문 저자 등재 논란 등을 비롯한 각종 의혹에 대해 "여러 의혹이 나오고 있고 보도가 이뤄지고 있다"며 "의혹만 있고 진실은 가려져 있지 않나 싶다"고 했다.
이어 "그래서 하루빨리 인사청문회를 통해서 조국 지명자의 입장과 생각들을 국민들께서 들어야 할 필요성이 있지 않을까 싶다"며 "법에서 정해진 날짜까지 인사청문회가 하루빨리 이뤄지기를, 그 자리에서 사법개혁 의지와 능력 등을 검증받을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야 하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고 했다.
또 국민 정서상으로 봤을 때 조 후보자의 논란이 타당한지를 묻는 질문에 대해선 "조 후보자가 아주 짧은 입장을 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제가 대신해서 그 이야기를 할 수 없다"고 답했다. 
앞서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향후 더욱 겸허한 마음과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면서 "모든 건 청문회에서 소상히 밝히겠다"며 말을 아꼈다. 
국회 인사청문회 절차와 관련한 질문에서는 "이달 30일까지 인사청문회를 마치도록 법 조항에는 그렇게 돼 있다"며 "그 안에는 무조건 청문회가 열릴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전날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언론에서 사실과 다른 의혹을 부풀리고 있다고 언급한 데 대한 근거를 묻는 질문에 대해선 "제 말 한마디가 또 다른 의혹을 불러오지 않을까 해 조심스럽다"며 인사청문회를 통해 사실 여부가 가려져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 핵심관계자는 조 후보자 지명을 유지하겠다는 것은 문재인 정부의 공약이나 그간 추구해온 가치를 철회하겠다는 뜻인가라는 질문에 대해 "같이 봐야 될 사안인지는 좀 더 고민해 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 검증 총괄자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그건 제가 지금 말씀드릴 수 없을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일부 언론을 언급하며 "조국 지명자의 딸 사진이 언론에 그대로 올라가 있다"며 "일부 언론의 무분별한 행태 적절치 않다는 점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지난 2017년 12월부터 교육부가 진행하는 '교수 자녀 논문 저자 끼워넣기' 조사를 직무감찰했다는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 주장에 대해 "민정수석실이 이뤄지고 있는 여러 가지 감사나 조사들에 대해 구체적으로 확인해 드릴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라고 했다. 
또 북미 실무협상 재개 시점을 묻는 질문에 대해선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의 만남에서 관련 내용이 함께 논의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POLITICS

+

SOCIETY

+

ECONOMICS

+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