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文정부 들어 저임금 노동자 줄고 소득 불평등 개선"

조성준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4 16:00:59
  • -
  • +
  • 인쇄

노영민 "文정부 들어 저임금 노동자 줄고 소득 불평등 개선"

 

[더퍼블릭]조성준 기자=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은 14일 문재인 정부의 고용·노동 정책으로 저임금 노동자가 줄어들고 소득 불평등이 개선됐다는 점을 강조했다.
노 실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저임금 노동자 비중 역대 최저, 소득5분위배율 역대 최저'라는 게시물에서 고용노동부가 지난 4월 발표한 2018년 실태조사 자료를 소개했다.
이 자료에서 중위임금의 3분의 2 미만(179만원)을 받는 저임금 근로자 비중은 2016년 23.5%, 2017년 22.3%, 2018년 19.0%로 낮아져 사상 처음 20% 아래로 떨어졌다.
또 상위 20%의 소득이 하위 20%의 소득의 몇 배인지를 나타내는 소득5분위배율(임금 기준)은 2016년 5.24, 2017년 5.06, 2018년 4.67로 하향곡선을 그렸다. 소득5분위배율은 수치가 낮을수록 소득불평등이 완화되고 있음을 의미한다.
두 지표는 모두 2008년 이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노 실장은 "두 지표는 저임금 노동자가 줄어들고 소득 불평등이 개선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문재인 정부는 더불어 잘 사는 경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POLITICS

+

SOCIETY

+

ECONOMIC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