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폐 기로에 선 HDC현산…정몽규 회장 사퇴에도 ‘책임 면피’ 비판론 확산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9 09:41:3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정 회장 사과에도 여론 냉담…“회장직 사퇴, 면피용 쇼에 불과”
정비사업 곳곳서 ‘HDC현산 시공사 해지’ 목소리↑

 

[더퍼블릭=홍찬영 기자]정몽규 HDC그룹 회장이 두 건의 ‘광주참사’에 대한 책임을 느끼고 사퇴까지 표명했으나 회사를 향한 비난의 여론은 수그러 들지 않고 있다.

HDC현대산업개발의 부실시공 정황이 속속 드러난데다, 정 회장의 기자회견에 대해서도 "면피성 쇼"라는 시선이 들끓고 있어서다. 이에 업계 안팎에선 시공능력평가 9위인 HDC현대산업개발이 주택시장에서 퇴출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하고 있다.

정 회장은 지난 17일 HDC현산 용산 사옥에서 기자회견 열고 광주 화정 아이파크 붕괴사고와 관련해 "책임을 통감하며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이어 "아파트 안전은 물론 회사 신뢰가 땅에 떨어져 죄송하고 참담한 마음"이라며 "다시금 고객과 국민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모든 대책을 수립할 것"이라며 사과했다.


이같은 정회장의 사퇴 표명에도 불구, 여론의 반응은 냉담했다. 우선 이번 사고로 실종된 근로자들의 가족 측은 정회장의 기자회견이 ‘가식적인 쇼’에 불과하다며 끝까지 책임을 져야 한다고 공분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피해자 가족 협의회 대표 안모씨는 "(정 회장의)고개 몇 번 숙이는 사과는 '가식'과 '쇼'에 불과하다"며 "물러나는 것은 자유지만, 책임을 지지 않고 물러나는 것은 면피"라고 말했다.

이어 "사퇴 뒤 다른 사람을 세운다는 것은 국민을 우롱하고 어디선가 또 다른 피해를 양산하며 물러나겠다는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용성 광주시장도 정 회장의 사퇴가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모습이었다고 비판했다. 이 시장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사퇴가 능사도 아니고, 책임지는 모습도 아니다. 사고 수습 전면에 나서 책임있는 조치 확실하게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HDC현산의 부실시공에 대한 정황도 나오면서 불신의 여론을 더욱 팽배해지고 있다.

건설조노 광주전남본부가 확보한 광주 화정아이파크 201동 콘크리트 타설 일지에 따르면
겨울철에 시공된 고층부 35~38층 바닥의 콘크리트 양생 기간이 6~10일 정도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시공사인 HDC현대산업개발이 지난 12일 “201동 타설은 사고 발생일 기준 12~18일 동안 충분한 양생 기간을 거쳤다”고 해명한 것과는 상반된다.

결국 겨울철 콘크리트를 충분히 굳히는 양생 작업이 기간이 짧게 이뤄지면서 하층부가 갱폼(거푸집) 무게를 견디지 못해 붕괴됐을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설명이다.

이처럼 비난의 여론이 커지자 HDC현대산업개발은 주택사업에서 사실상 퇴출 수순을 밟을 수 있다는 얘기도 오가고 있다. 이미 HDC현산이 시공을 맡거나 참여한 정비사업지 곳곳에서는 건설사를 반대하는 목소리가 들끓고 있는 실정이다.

대표적인 예가 안양 관양동 현대아파트 재건축이다. 이들 재건축 조합은 재건축이 진행될 아파트 입구에서 ‘현대산업개발 보증금 돌려줄테니 제발 떠나주세요’, ‘우리의 재산과 목숨을 현산에게 맡길순 없다’ 등 HDC현산의 재건축 사업 참여를 반대하는 내용의 현수막을 내걸었다. 앞서 HDC현산은 200억원의 보증금을 내고 입찰에 참여해, 롯데건설과 수주 경쟁을 벌이고 있었다.

이에 HDC현산은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죽을 각오로 다시 뛰겠습니다’ 내용의 현수막을 내걸며 진화에 나섰다. 

 

다만 조합 내부에선 이미 주민 안전과 향후 아파트 가치를 위해 HDC현산이 시공사로 선정되면 안된다는 의견이 주를 이루고 있는 실정이다.

 

경기도 광명의 한 재개발 조합에서도 조합원들이 HDC현산 시공권 박탈에 대한 문의를 이어가고 있다. 

 

이밖에 HDC현산이 컨소시엄으로 지은 경기권 단지, 강남구 개포1단지 주공아파트 재건축 조합원들도 아파트 이름에서 아이파크 브랜드명을 빼야한다는 주장들을 연거푸 쏟아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더퍼블릭 / 홍찬영 기자 chanyeong8411@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