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계획대로 ‘착착’…서정진 회장 “내달 16일 임상 돌입”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6-23 16:26: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김다정 기자]셀트리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이 계획대로 순항하고 있다.

현재 셀트리온은 7월 임상시험을 목표로 코로나19 항체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지난 4월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무력화할 수 있는 중화항체를 선별한 후 영장류를 대상으로 안전성과 효능을 확인하는 동물실험 등을 해왔다.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은 23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스타트업 행사 ‘넥스트라이즈(NextRise) 2020’ 기조연설에서 “내달 16일에는 코로나19 항체치료제의 인체 임상시험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3월 23일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서 회장은 늦어도 다음달 말까지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후보물질의 인체 임상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서 회장은 “오늘 (코로나19 치료제에 대한) 햄스터 임상을 마치고 원숭이를 대상으로 시작한다”며 “영장류 동물시험을 마치면 오는 7월 16일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을 시작한다”고 말했다.

셀트리온은 올해 임상을 마치고 오는 2021년 1분기 허가 프로세스를 종료할 계획이다.

내년 상반기에는 5000만명 분량의 코로나19 항체치료제를 생산하는 것이 목표다. 이중 국내에는 100만명 분량을 공급하고, 나머지 400만명 분량은 해외에 제공할 계획이다.

내년 말이면 코로나19의 대유행은 끝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세계 200개 기업에서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를 개발 중”이라며 “내년 상반기에 백신과 치료제가 나오고 내년 말에는 코로나19가 없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퍼블릭 / 김다정 기자 92ddang@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 산업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안녕하세요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친절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