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이스라엘 대통령 환영 오찬에서 "경제협력 확대 기대"

조성준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5 16:10:49
  • -
  • +
  • 인쇄
  
▲ 문재인 대통령과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공식오찬에서 건배하고 있다.

 

[더퍼블릭]조성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에게 "이번 대통령님의 방한으로 혁신·창업을 비롯한 경제 협력이 더욱 확대되고, 양국 간 자유무역협정(FTA) 체결로 이어지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리블린 대통령과 이스라엘 대표단을 환영하는 공식오찬을 주최한 자리에서 오찬사를 통해 "이스라엘이 가지고 있는 첨단산업 분야의 뛰어난 기술력과 한국의 정보통신기술 및 제조업 융합 능력이 결합한다면 양국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앞서갈 수 있을 것"이라며 이 같이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1962년 수교 이후 이어진 양국의 관계는 해를 거듭할수록 더욱 깊어지고 있다. 양국의 교역량은 지난해 사상 최고치인 27억 달러를 기록했다"며 양 국민 교류도 늘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서로 사랑하는 국민들의 마음은 양국의 관계 발전에 큰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를 함께 열어갈 양국의 잠재력과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족의 정체성과 전통을 유지하며 다양성을 포용하는 통합의 정신이야말로 이스라엘의 힘이다. '4대 부족 비전'으로 통합의 이스라엘로 번영의 시대를 열고 계신 리블린 대통령님의 리더십에 경의를 표한다"며 건배를 제의했다.
 

리블린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환대에 사의를 표하며 "우리가 비록 8000km 떨어진 멀리 있는 나라이지만 이스라엘과 한국은 오랜 역사와 가치를 통해 충분히 잠재력을 현실화 시킬 수 있다. 협력을 확대하고 함께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 "한국에서 한강의 기적을 이뤄낼 수 있었던 세계를 선도하는 기업·산업들과 함께 일할 수 있는 이스라엘 스타트업 기업들은 완벽한 매치가 될 것"이라며 "확신컨대 우리가 협력을 증대시킬 수 있다면 우리는 4차 산업혁명의 도전 과제를 기회로 전환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리블린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탈무드 책을 선물했다.
 

리블린 대통령은 "유대인과 한국의 문명은 지식의 교육에 기반이 되고 있다"며 "기쁜 마음으로 대통령님께 탈무드를 선물로 드리겠다. 언제나 새로운 지식과 아이디어를 담고 있는 내용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스라엘과 한국이 공조해서 기술과 혁신이 주는 축복을 중동지역에서 강화해 나갈 수 있다고 확신한다"며 "중동지역과 바로 이(한반도) 지역에서 항구적 평화가 있기를 소망한다. 우리는 확실히 알고 있는바, 믿음 신뢰가 있어야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리블린 대통령은 문 대통령 내외가 이스라엘을 방한해 줄 것을 요청했다. 리블린 대통령은 "이스라엘 예루살렘에서 모시기를 희망하고 있다"며 "특별한 손님으로서 방문해 주시면 대단히 기쁘겠다"고 했다. 
 

리블린 대통령은 14일부터 4박5일간 일정으로 우리나라를 찾았다. 리블린 대통령의 방한은 이번이 두 번째다. 2002년 8월 통신부 장관 재임 당시 한국을 찾은 후 17년 만이다. 이스라엘 대통령으로서는 2010년 페레스 대통령 이후 9년 만이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POLITICS

+

SOCIETY

+

ECONOMICS

+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