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흥 논밭 매수자 40% 서울시민…묘목밭 급조 ‘꼼수’도 기승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21-03-08 17:07:1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도시 개발 예정지에 있는 급조된 묘목밭 (사진=연합뉴스)

 

[더퍼블릭=홍찬영 기자]광명 시흥지구에서 최근 1년간 논과 밭의 매입자 40%가량은 서울 사람인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지역은 LH 직원 투기 의혹이 일어났던 곳이다. 

 

이같이 토지 보상을 노린 꼼수가 많아지면서 이를 근복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법안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난 7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광명 시흥 신도시 예정지에서 1년 동안 논과 밭을 산 매입자 89명 중 34명(38.2%)은 서울 사람인 것으로 확인됐다. 광명시와 시흥시 주민은 28명 뿐이었고 남은 27명은 그외 지역 거주자였다.

광명시 옥길동의 3000㎡가 넘는 한 논은 지난해 8월 서울 사람 6명에게 15억여원에 팔리기도 했다. 6명의 거주지는 구로구와 노원구·종로구 등으로 다양했다.

또한 작년 6월 시흥시 과림동의 4천㎡가 넘는 한 밭은 3명의 서울 거주자에게 18억여원에 팔린 사례도 있었다.

이번에 광명 시흥지구에 땅을 사 문제를 일으킨 LH 직원 상당수도 서울 송파구와 판교 등 강남권 거주자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처럼 신도시 지정을 앞두고 토지보상을 노리는 투자 수요가 많아지자, 이를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특히 이번 LH직원들의 사례와 같이 토지보상만 아니라 영농보상까지 노린 투기 수요까지 늘고 있어 문제가 커지고 있다.

실제 공공택지로 지정된 광주 산정지구에서는 묘목밭이 늘고 있는 기현상이 펼쳐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달 24일 국토부 계획 발표 이후로는 어린나무를 옮겨심는 등 느닷없는 터 닦기가 많이 발견되고 있다는 주민들의 목격담이 줄을 잇고 있다.

다만 대다수의 주민들은 묘목밭으로 바뀐 농경지 주인을 모른다고 밝혔다. 이는 대부분 외지인이라는 의미다.

한 부동산 관계자는 “묘목을 심어두면 보상은 다 자란 나무를 기준으로 이뤄진다”면서 “이에 신규 공공택지 추진계획 대상지를 미리 안 외지인들이 해당 지역에 나무를 심는 등 보상비를 한푼이라도 더 받기위한 '꼼수'가 기승하고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