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부터 가계대출 폭증‥LG엔솔에 가수요까지 대출총량 ‘30%’ 빠졌다

김미희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5 16:48: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김미희 기자]연초부터 은행들의 신규 대출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오는 27일 상장하는 LG에너지솔루션 공모주 청약뿐만 아니라 대출규제 등이 이어지면서 가수요가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23일 기준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5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20일 현재 718조5천507억원으로 집계됐다.

올해 5대 은행이 가계에 공급할 수 있는 총 대출규모는 31조5000억원으로 추산되는데 약 30%가 줄어든 것이다.

이는 지난해 말(709조529억 원)과 비교해 올해 들어 20일 사이 9조4천978억원(1.34%) 늘어난 수치다. 이 가계대출 금액만으로도 이미 지난해 12월 증가 규모(3천648억 원)의 약 26배에 이른다.

지난 18, 19일 LG에너지솔루션 일반공모 청약 등의 이유로 신용대출이 급증한 바 있다. 같은 기간 신용대출이 6조942억원(139조5천572억→145조6천514억원) 늘었다.

그간 시중은행 기준금리가 오르면서 ‘빚투’ 효과가 사라질 것으로 분석되기도 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지속적으로 인상하면서 이자 부담이 가속화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LG에너지솔루션이 전기차 배터리 2위 업체일뿐만 아니라 지수포함 등 각종 장밋빛 전망이 이어지면서 ‘빚투’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또 여기에 신용대출이 막히기 전에 미리 대출을 받아두는 가수요 또한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전세대출을 포함한 주택담보대출 또한 505조4천46억원에서 507조7천26억원으로 2조2천980억원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12월 5대 은행 신용대출이 연말 상여금 등의 영향으로 1조5천766억원이나 줄고, 주택담보대출 증가 폭도 2조761억원까지 축소된 것과 비교하면 20일 만에 분위기가 크게 달라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은행권에서도 작년 말과 같은 가계대출 안정세가 이달까지 이어지기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시중은행, 가계대출 대신 기업대출에 ‘집중’2021.10.30
금리 더 오른다...가계·기업대출 고정금리 비중 늘어2021.11.01
연초 IPO 대어 등장한다...LG엔솔·현대엔지니어링 일정 시작2021.12.08
정은보 금융감독원장, “꼼수 기업대출 ‘경각심’, 실손보험 인상 ‘합리성’ 갖고 역할”2021.12.22
가계대출 변동금리 82.3%, 8년만에 최대...금리 인상기인데 이자부담 어쩌나2022.01.03
지난해 5대 시중은행 가계대출 5.8%‥금융당국 5~6% ‘가이드라인’ 맞췄다2022.01.04
올해에도 가계대출 어렵다‥시중은행 ‘기업대출’ 눈 돌리나2022.01.05
은행, 가계대출 일주일 새 3073억원 ‘뚝’‥‘영끌’, ‘빚투’ 사라지나2022.01.11
은행권 가계대출 작년 12월 2000억원 감소...대출규제·금리인상 등 영향2022.01.15
계속 오르는 기준금리...가계대출 이자도 1년 새 1% 이상 늘었다2022.01.17
LG에너지솔루션 일반청약 하루 앞두고...증권사 계좌개설 ‘폭증’2022.01.17
올해 IPO 최대어 ‘LG에너지솔루션’‥주관 증권사 수수료 ‘잭팟’ 터지나2022.01.17
상장 앞둔 LG에너지솔루션 기대에 SK이노베이션 등 2차전지 ‘주목’2022.01.18
“LG에너지솔루션을 잡아라”‥직장인, 점심시간에 ‘증권사’ 달려간다2022.01.18
전기차·친환경차에 밀려 수입 디젤차 판매 비중 20% 아래로 급락2022.01.19
LG에너지솔루션, 국내 증시 사상 최대 규모 IPO‥시총 ‘뒤집히나’2022.01.19
‘영끌’ 끝난 것 맞나...LG엔솔 일반청약에 신용대출 하루만에 1.4조 폭증2022.01.20
LG에너지솔루션 상장…LG화학 위기 vs 재평가 '고심'2022.01.20
LG에너지솔루션 청약 ‘114조’ 몰렸다‥증시 ‘낙수효과’ 기대감 ‘최고조’2022.01.21
LG엔솔, 청약끝나자 패시브 자금 1조 이상 유입 전망2022.01.21
LG에너지솔루션, 의무보유확약 풀리는 6개월 뒤 ‘추이’ 촉각2022.01.22
LG엔솔 청약 환불금 어디로 갈까...현대ENG·마켓컬리 등 IPO는 대기중2022.01.24
신용대출 20일새 6조넘게 급증... “LG엔솔 청약에 투자”2022.01.24
27일 상장하는 LG엔솔‥상장 첫날 ‘따상’ 갈까 ‘촉각’2022.01.24
IPO 대어 LG에너지솔루션 ‘블랙홀’ 효과 나타날까‥증권가 ‘촉각’2022.01.24
LG에너지솔루션, 美 GM과 전기차배터리 합작 공장 ‘추가’ 건설‥영향력 더 커지나2022.01.26
LG에너지솔루션 상장 D-1‥주가 51만원, 시총 120조 넘을 시 1위 CATL 보다 ‘비싸’2022.01.26
내달 코스피상장 하는 현대엔지니어링‥제2의 LG엔솔 될까2022.01.26
LG에너지솔루션, GM과 美 배터리 합작사 3공장 건설…총 2조4000억원 투자2022.01.26
LG엔솔 코스피 상장 직후 시총 2위 등극...오버슈팅 우려도2022.01.27
하이투자증권 전산 오류에 투자자 '분통'..."LG엔솔 상장 첫 날 이용자 급증 영향"2022.01.27
성과급 지급했지만 LG엔솔 상장 후유증‥LG화학 허탈2022.01.30
KB증권, LG엔솔 청약고객 봤더니..’젊은 초보 투자자’ 늘었다2022.01.29
LG엔솔 '따상' 실패·현대엔지니어링 '상장 연기'...차기 IPO 기업은?2022.02.01
LG엔솔, 獨 벌칸에너지와 수산화리튬 공급계약 체결…상장 5일 만에 ’또’ 호재2022.02.02
올해 금리 어디까지 오르나...주담대 7%·전세대출 6%까지 갈수도2022.02.03
은행 이어 상호신용금고도 대출금리 상승‥‘돈줄’ 마르나2022.02.03
5대 은행 가계대출 8개월 만에 감소...금리 인상·규제 강화 여파2022.02.03
가계대출, 8개월 만에 줄었다...주담대 소폭 증가에 그쳐2022.02.06
은행 가계대출 통계 작성 이래로 첫 2개월 연속 감소...1월에만 4000억↓2022.02.10
2달째 은행권 가계대출 감소 “계절적 영향...추세로 이어질 지는 지켜봐야”2022.02.12
가계대출 줄어들자 시중은행 ‘기업‧법인’ 모시기 ‘총력’2022.02.21
지난해 가계 빚 1862조↑...19년 만에 ‘역대 최대’2022.02.23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