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조세 정의 무너트리는 고액 상습 체납자 엄정 대응"

조성준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0 16:23:41
  • -
  • +
  • 인쇄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 집현실에서 제4차 반부패 정책협의회를 주재하고 있다. 반부패 정책협의회는 국가 차원의 부패방지대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에 따라 설립된 대통령 주재 협의체다. [출처=뉴시스]

 

[더퍼블릭]조성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공동체에 대한 의무를 고의적으로 면탈하고, 조세 정의의 가치를 무너뜨리는 악의적 고액 상습 체납자는 반드시 엄정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제4차 반부패 정책협의회 모두 발언에서 "납세의 의무는 국민이 권리를 누리는 대신 져야하는 헌법상의 의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고액 상습 체납자의 은닉 재산을 끝까지 추적하고 더이상 특권을 누리지 못하도록 국세청과 관련부처가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교육부 감사 결과 일부 사학법인의 횡령과 회계부정이 드러났다"며 "학생들에게 시민의 윤리와 책임을 가르치는 학교에서 저질러진 부정이라는 점에서 더 큰 충격을 던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회계·채용·입시 부정 등 비리가 발생한 대학에 대한 집중 관리와 대학 자체 감사에 대한 교육부의 감독을 강화해 학생과 학부모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교육부총리를 중심으로 관계기관과 부처가 힘을 모아 신속한 대응과 함께 근본적인 대책을 제시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일부 요양원이 기준 이하의 인력을 배치하고 운영을 속여 부정수급을 하고, 보조금을 착복해온 것으로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돌봄의 질은 요양보호사들의 노동환경이 좌우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요양보호사들의 노동 강도가 과도하게 높아지면 어르신들의 인권도 훼손된다"며 "요양기관의 회계와 감독, 처벌 규정을 과감하게 개선해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이 일상에서 구체적인 성과와 변화를 체감할 수 있어야 반부패 개혁을 끝까지 힘있게 계속할 수 있다"며 "정의로운나라를 염원하는 민심의 촛불은 직장과 학교, 일상 곳곳에서 여전히 뜨겁다. 국민의 염원과 기대에 반드시 부응해야 한다는 각오를 새롭게 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반부패 정책협의회는 국가 차원에서 부패방지대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겠다는 뜻으로 만든 범정부 협의체다. 대통령이 의장을 맡고 관계부처 장관이 당연직 정부 위원으로 참여한다.
 

이날 회의에는 최재형 감사원장,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상기 법무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최종구 금융위원장,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황서종 인사혁신처장, 문무일 검찰총장, 한승희 국세청장, 민갑룡 경찰청장, 서훈 국가정보원장, 이건리 국민권익위 부위원장이 참석했다.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비서실장, 김수현 정책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조국 민정수석, 김연명 사회수석, 고민정 대변인, 조한기 1부속·박상훈 의전·복기왕 정무·여현호 국정홍보·김영배 민정·박형철 반부패·최강욱 공직기강·김영식 법무·이광호 교육·민형배 사회정책비서관이 각각 참석했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POLITICS

+

SOCIETY

+

ECONOMICS

+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