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만난 文 대통령 “정부 자금지원 신속하고 원활하게 이뤄져야”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6 16:41:37
  • -
  • +
  • 인쇄
▲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기업·소상공인 긴급 금융지원 현장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영세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 피해 지원을 위해 정부가 최근 100조원 규모의 ‘금융·민생 안정 패키지 프로그램’ 대책을 내놓은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6일 “대책을 잘 마련했지만 시행이 적시적소에 이뤄지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5대 금융지주 회장 및 정책금융기관장 등과 현장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로 가장 먼저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분들께서 대출을 받는데 여전히 어려움이 많은 실정”이라며 이와 같이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김광수 농협금융지주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등 금융지주 회장들과 이동걸 KDB산업은행장, 방문규 한국수출입은행장, 윤종원 기업은행장 등 국책은행장,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정윤모 기술보증기금 이사장, 조봉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김병근 신용보증재단중앙회회장 등이 참석했다.

정부 측에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 윤석현 금감원장 등이 자리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앞서 100조원 규모의 비상금융조치를 결정했다. 금융권의 적극적인 협력이 없었으면 마련할 수 없는 대책들”이라며 “과거 경제위기 때 금융대책과 달리 본격적인 위기가 닥치기 전에 선제적으로 마련됐고, 규모도 시장의 예상을 뛰어 넘는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소상공인에게 사업장은 생계 그 자체로 몰려드는 업무로 힘들겠지만 당장 생계에 위협을 겪는 분들을 위한 긴급자금인 만큼 신속성이 중요하다는 것을 잘 이해해주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기업 자금지원에 대해서도 “필요한 곳에 적시에 충분한 공급이 이뤄져야 하는데, 기업을 지켜야 일자리를 지키고 국민의 삶을 지킬 수 있다”며 “일선현장 창구에서 자금지원이 신속하고 원활하게 이뤄지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적극적으로 자금을 공급하는 과정에서 의도하지 않은 과실이 있을 수 있는데, 이와 관련해 고의가 없다면 정부나 금융당국이 기관이나 개인에게 책임을 묻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이 점을 분명히 약속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의 발언은 정부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피해지원을 위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한 금융대책을 내놨지만 현장에서는 신속한 지원이 이뤄지지 않음에 따라 신속하고 원활한 자금지원을 당부한데 이어 고의성이 없다면 과실에 따른 책임소재를 묻지 않음을 전제로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금융기관들을 향해 “코로나19로 금융권도 어렵지만 금융권 전체가 한마음으로 뜻을 모아줬기 때문에 (금융지원 대책이)가능했다”며 “비바람을 맞고 있는 기업들에 든든한 우산이 돼 주면 좋겠다”고 했다.

이어 “한국은행도 금융권의 노력을 뒷받침하기 위해 충분한 유동성을 지원하기로 한만큼, 앞으로도 금융권이 함께해주면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위기의 순간에 진면목이 나온다는 말이 있는데, 위기의 순간 금융이 국민과 기업에 희망이 돼 주면 좋겠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금융기관 대표자들이 정부에 건의할 것이 있으면 충분히 얘기해 달라”며 “정부는 금융권 의견을 경청하고 도울 것을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kill0127@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 정치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인생은 운칠기삼! 진인사 대천명!
    성공이란 열정을 잃지 않고 실패를 거듭할 수 있는 능력!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POLITICS

+

SOCIETY

+

ECONOMICS

+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