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합법화 ‘국민청원’ 등장…“고객 짐짝 취급하는 택시”

이선희 / 기사승인 : 2019-10-30 15:32:20
  • -
  • +
  • 인쇄

[더퍼블릭=이선희 기자]렌터카 기반 실시간 차량 호출 서비스 타다의 합법화를 요구하는 국민청원이 나왔다.

앞서 타다 운영사인 VCNC는 내년까지 운행대수를 1만대까지 확보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가 국토교통부와 택시업계의 반발에 부딪혀 증차 계획을 유보했다.

하지만 여당은 시행될 경우 사실상 타다 서비스를 불가능하게 하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여객법) 개정안을 발의한데 이어서 검찰은 타다 관계자 2명을 여객법 위반 혐의로 기소하기까지 했다.

29일 국민청원게시판에는 ‘타다의 영업을 합법화 해달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그동안 대한민국은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지나치게 많은 규제를 했다”면서 “(타다 합법화를 통해)이러한 규제가 허물어지고 더 나은 서비스가 언제든 발현될 수 있으면 좋겠다”면서 청원 취지를 밝혔다.

이어 “타다와는 어떤 이해관계도 없다”며 “지난해 말 타다를 타본 후에야 그동안 잃어버렸던 권리를 되찾았다는 것을 깨달았다. (택시를 타면)간혹 모범적인고 고마운 기사님을 만날 때도 있었지만, 택시는 저에게 지뢰밭 같은 서비스라 운이 좋으면 좋은 기사님을 만났고, 그 외에는 대부분 ‘손님을 짐짝 취급하는’ 기사님들을 만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타다가 현행법에 맞지 않고 기존 택시조합 등의 이익을 위협한다는 이유로 불법 판정을 받아 서비스가 중단된다면서 소비자로서 깊은 답답함을 느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 등은 타다 운영사인 VCNC 박재욱 대표와 모회사 ‘쏘카’의 이재웅 대표를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하고, 두 법인도 양벌규정에 따라 기소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 등은 타다를 통해 11인승 승합차와 운전기사를 이용해 면허 없이 여객자동차운송사업을 운영하고, 자동차 대여사업자로 법률상 허용되지 않는 유상여객운송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지난 2월 서울개인택시조합 전·현직 간부들은 서울중앙지검에 '타다' 대표 등이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등을 위반했다며 고발장을 제출한 바 있다.

 

더퍼블릭 / 이선희 기자 webmaster@thepublic.kr 

<사진제공 청와대 게시판 캡쳐>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POLITICS

+

SOCIETY

+

ECONOMICS

+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