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매운동 여파’ 유니클로, 한국 실적 급락…그래도 점포는 늘린다

김지은 / 기사승인 : 2019-10-12 13:13:58
  • -
  • +
  • 인쇄

[더퍼블릭 = 김지은 기자] 일본 불매운동의 여파로 의류브랜드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일본 패스트리테일링의 올해 한국 사업 실적이 악화됐다.

이와 함께 수익악화로 곳곳 점포가 문을 닫는 것으로 추정되는 상황에서도 1년 내 점포 7개를 추가로 설치할 계획을 밀어붙일 방침이다.

11일 유니클로 본사 일본 패스트리테일링이 발표한 2019 회계연도(2018년 9월∼2019년 9월) 자료에 따르면 유니클로의 한국 시장 수익이 감소했다.

그러나 구체적으로 얼마나 수익이 감소했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지난해 한국 매출이 증가했을 때에는 약 1400억엔(약 1조5452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밝힌 것과는 비교되는 모양새다.

2019 회계연도 상반기(2018년 9월∼2019년 2월)에는 한국에서 수익이 증가했으나 하반기(2019년 3월∼8월)에는 봄 의류 판매 부진과 7∼8월 불매 운동의 영향으로 매출이 큰 폭으로 떨어졌으며 수익이 감소했다는 것이 패스트리테일링 측의 설명이다.

여기에 더해 올해 9월부터 내년 8월까지 1년 동안에도 한국 수익이 대폭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럼에도 패스트리테일링은 당초 계획대로 한국에 추가 출점을 계획하고 있다.

패스트리테일링 야나이 다다시(柳井正) 회장 겸 사장은 지난 10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일 관계에 대해 “줄곧 (냉각된 상태가) 계속되는 일은 없다”면서 “낙관적으로 생각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에서의 사업 계획을 변경하지 않을 뜻을 밝혔다고 교도통신은 보도했다.

이는 회사가 현재 소비자들의 부정적인 시선에도 한국을 여전히 중요한 시장으로 보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8월말 현재 유니클로의 한국 매장 수는 188개로 집계됐다. 817개점을 운영하고 있는 일본 외, 해외매장 중 중국(711개)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유니클로는 국내 진출 후 2015년에 연매출 1조원(1조1169억원)을 돌파했고, 이후 2018년 1조3732억원에 이르기까지 4년간 계속 1조원대를 기록했다.

한편 패스트리테일링은 한국 시장의 부진에도 불구하고 전체 실적은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연결 재무제표 기준 2019 회계연도 매출액은 2조2천905억엔(약 25조4724억원)으로 전 회계연도보다 약 7.5% 증가했다. 순이익은 1천625억엔(약 1조871억원)으로 5.0% 늘었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POLITICS

+

SOCIETY

+

ECONOMICS

+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