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비호감' 77%, 28년 만에 최저치...한일분쟁 일본책임 61%

김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2 11:58:59
  • -
  • +
  • 인쇄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한일 관계가 급랭하고 있는 가운데 일본에 대한 우리 국민의 호감도가 10%대 초반으로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1991년 이래 28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이 지난 9~11일 전국 성인 1005명에게 일본에 대한 호감 여부를 물은 결과 '호감이 간다'(호감도)고 답한 응답자는 12%에 불과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갤럽이 지난 1991년 처음 일본에 대한 호감도를 조사한 이후 최저치다. 

 

반면 '호감이 가지 않는다'(비호감도)는 77%였으며 10%는 의견을 유보했다. 일본 호감도는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20%를 넘지 못했다. 

 

일본 호감도는 부침을 거듭해왔다. 1991년 첫 조사에서 38%를 기록했던 호감도는 한일 월드컵 공동 개최 이듬해인 2003년 35%, 일본 시네마현 '독도의 날' 제정 조례안이 통과된 2005년에는 20%, 2011년 일본 대지진 발생 직후 조사에서는 41%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후 내리막길을 걷다 현 아베 신조 내각이 들어선 이후인 지난 2015년 처음으로 17%를 기록한 바 있다. 

 

▲제공=한국갤럽

일본 사람에 대한 호감 여부를 물은 결과 '호감이 간다' 41%, '호감이 가지 않는다' 43%였으며 17%는 의견을 유보했다. 일본 호감도(12%)에 비하면 한국인의 일본인 호감도(41%)는 비교적 높은 편이다. 또한 일본에 대한 호감도는 4년 전보다 소폭 하락했으나, 일본인에 대한 호감도는 큰 변화 없었다.

 

연령별로 보면 20대에서는 일본인 호감도(51%)가 비호감도(29%)를 앞섰고, 30~50대는 호감/비호감이 모두 40%대로 엇비슷했다. 60대 이상에서는 호감도(32%)보다 비호감도(51%)가 높았다.

 

최근 한일간 분쟁의 책임이 한국 정부와 일본 정부 중 누구에게 더 있다고 보는지 물었더니 61%는 '일본 정부', 17%는 '한국 정부', 13%는 '양측 모두'라고 답했고 9%는 의견을 유보했다.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일본 책임이 더 크다'는 의견이 우세하고, 20·30대(74%·79%)와 성향 진보층(81%) 등에서 두드러졌다. '한국 정부 책임이 더 크다'는 의견은 50대 이상, 성향 보수층에서 상대적으로 많은 편이다. 특히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는 유일하게 '한국 정부'(40%) 응답이 '일본 정부'(33%)를 수치상 근소하게 앞섰다. 

 

최근 일고 있는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 움직임에 대해 67%가 '참여 의향 있다', 27%는 '없다'고 답했으며 6%는 의견을 유보했다.

 

갤럽은 "지난달까지 국제 사회에서는 미중 무역전쟁이 우리나라를 포함한 전 세계 증시와 경제 전반에 부정적 요인이었으나 지금은 한일 간 경제갈등이 더해진 상태라고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POLITICS

+

SOCIETY

+

ECONOMICS

+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