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유발자’ 민주당?…“추미애 아들, 안중근 의사 말 몸소 실천”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6 17:19: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교육바로세우기운동본부와 교육수호연대 등 학부모단체 회원들이 지난 15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특혜 휴가 의혹을 처음 제기한 당직 사병 현모씨의 실명을 공개한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 검찰 고발 및 추 장관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황제휴가’ 의혹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은 16일 “결국, 추 장관의 아들은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군인본분, 爲國獻身軍人本分)’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고 자평했다.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야당은 ‘가짜 뉴스’로 국방의 의무를 다한 군 장병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며 이와 같이 주장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오로지 민생을 위해야 할 대정부질문에 연이어 (서울 국방부 장관 인사청문회가)추미애 장관 아들 청문회로 변질되고 있다”며 “명확한 사실관계는 추 장관의 아들이 군인으로서 본분을 다하기 위해 복무 중 병가를 내고 무릎 수술을 받은 것”이라고 했다.

이어 “국방부도 ‘휴가 연장에 특혜는 없었고 구두승인도 가능하다’고 밝혔고, 추 장관 아들과 함께 카투사에 복무했던 동료도 ‘(추 장관 아들)서 씨에게 어떠한 특혜도 없었고, 오히려 모범적인 군 생활을 했다’고 증명했다”고 주장했다.

박 원내변인은 “최근 대외적으로 미·중 갈등이 격화되면서 세계 질서는 제2의 신냉전 상황으로 흘러가고 있다”며 “대내적으로 코로나19라는 비전통적 안보위협이 새롭게 부상했다. 이런 엄중한 대내외 상황에서 국방·안보 정책을 총괄하는 국방부 장관의 인사청문회를 정쟁의 장으로 악용하는 것은 합리적이지도, 생산적이지도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우리 군을 정쟁의 도구로 삼지 말라”며 “무리한 의혹제기에 열을 올리기보다는 국가 안보 정책 검증에 열중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kill0127@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 정치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인생은 운칠기삼! 진인사 대천명!
    성공이란 열정을 잃지 않고 실패를 거듭할 수 있는 능력!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