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레미콘업계, 운송비 15% 인상 과도‥5月 판매량 19% 감소

김미희 기자 / 기사승인 : 2020-06-29 17:26: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김미희 기자]수도권 소재 137개 레미콘 제조사(205개 공장)가 코로나19로 전년대비 판매량이 감소한 가운데 운송비 15% 인상은 과도하다는 목소리를 높였다.

수도권 소재 137개 레미콘 제조사(205개 공장)는 29(월) 중기중앙회 중회의실(2F)에서‘레미콘운반사업자의 과도한 운반비 인상 요구에 반대’ 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수도권 레미콘제조사들은 “코로나19로 국내 건설경기 침체가 맞물리며 2020년 5월 기준 전년대비 판매량이 19% 감소하는 등 미래를 예측할 수 없는 위기상황이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레미콘 운반사업자는 개인사업자로서, 건설사가 아닌 레미콘 제조사와 직접 운반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제조사들은 “그동안 레미콘 운반비를 매년 5∼6% 수준으로 인상해 연 평균 약 6천만원의 운반비를 지급하고 있으며 이외에도 유류비 100% 지원, 식대 지원 등 운반사업자들의 소득 보존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차량 노후화 문제도 거론됐다. 현재 ‘건설기계관리법’에 따른 ‘건설기계 수급조절제도’로 신규 영업용 레미콘 트럭 등록이 2009년 이후 11년째 금지되어 차량 또한 노후화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노후화는 안전 문제를 일으킬 수 있는데, 운반사업자들이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집단행동을 가속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근 레미콘 운반사업자들은 제조사와의 기존 계약서상 계약기간, 운반비 등을 일방적으로 무시하고 “운반비 15% 인상 요구와 불응 시 7월 1일 집단 운송거부를 예고하고 있어 레미콘제조사들의 경영위기를 가중시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