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조국 청문회 개최 결정에 "오해 씻을 기회"

조성준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4 17:06:58
  • -
  • +
  • 인쇄

靑, 조국 청문회 개최 결정에 "오해 씻을 기회"

 

▲ 청와대 본관의 모습.
[더퍼블릭 = 조성준 기자] 청와대는 국회가 오는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열기로 합의한 것에 대해 환영의 입장을 나타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4일 서면 브리핑을 내고 "늦게나마 조국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열리게 돼 다행"이라고 밝혔다.
윤 수석은 "조 후보자가 기자 간담회를 통해 그동안 제기된 의혹을 해명했다"면서 "직접 시청하신 분들은 언론과 야당이 제기한 의혹이 대부분 사실이 아니라고 판단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기자 간담회를 보지 못하고, 기자 간담회 내용을 왜곡한 보도를 접하신 분들은 의혹을 다 떨쳐내지 못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후보자가 청문회를 통해 그동안 제기된 의혹은 물론 기자 간담회 이후 새로 제기된 의혹까지 말끔히 해명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다른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조 후보자 본인이 직접 소명하고 오해를 씻을 수 있는 기회"라며 "청문회에서 직접 해명하면 추가 의혹들도 다 해소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오는 6일 조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를 갖기로 합의했다.
당초 2~3일 이틀 간 진행하기로 했던 청문회를 6일 하루로 줄이고, 논란이 됐던 조 후보자 가족의 증인 채택도 하지 않기로 합의 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일 미얀마 순방지에서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오는 6일까지 송부해줄 것을 재요청했다. 
청와대 안팎에선 문 대통령의 귀국 날인 6일까지 청문보고서를 채택하지 않으면 이튿날인 7일 바로 조 후보자를 임명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었다. 오는 9일 임명장을 수여하고, 10일 예정된 국무회의 참석으로 추석 연휴 전 논란을 매듭짓는 방안이 유력하게 거론됐다.
한국당이 문 대통령의 청문보고서 송부 재요청을 사실상 청문회 무산으로 간주하며 이날 오전까지 국정조사와 특검을 주장했지만, 역풍을 의식해 청문회를 수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회동 뒤 "(조 후보자에 대해) 이전과 다른 차원의 의혹 같은 것이 계속 나오고 있었다. 이 정도라면 조 후보자만을 불러서 대상으로 청문회를 진행해도 상당히 부적격한 후보의 실체를 드러낼 수 있다고 판단해 더 이상 증인을 고집하지 않고 청문회를 개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POLITICS

+

SOCIETY

+

ECONOMIC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