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산업, 채용비리 있었나?…‘제식구 감싸는’ 한전, 조사 안해

김지은 / 기사승인 : 2019-10-12 13:13:58
  • -
  • +
  • 인쇄

[더퍼블릭 = 김지은 기자] 한국전력의 자회사인 한전산업개발이 채용비리 의혹에 휩싸였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종배 의원(자유한국당)은 11일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전력공사 국정감사에서 한전산업개발의 채용비리 의혹을 제기했다.

이 의원이 입수한 한전산업 내부 문건에 따르면 한전 과장의 배우자가 한전산업개발에 근무하는 경우가 96명. 한전산업 직원의 이름과 소속이 배우자의 이름과 소속, 직위와 함께 정리돼 있었다.

그러나 한전산업 직원들의 근무처는 대부분 한전 과장들의 소속과 일치하는 경우가 많아 인사시스템이 의문이 증폭됐다.

이종배 의원은 “과장금 직원들의 분류와 마찬가지로, 한전에서 배우자가 근무하는 각 지점과 연관된 지점에 한전산업 직원들의 이름이 올라가 있다”며 “이런 형태의 근무는 비정상적인 채용 절차를 밟은 결과로 보인다”고 말했다.

내무 문건에는 한전 어 모 처장이 2009년 문 모씨의 조카라며 진 모씨를 제주지사에 추천했고, 2002년 한전 부사장을 끝으로 임기를 마친 고 모씨는 2009년 처형이라며 광주지사에 오 모 씨를 추천한 사례 등의 내용이 담겨있었다.

이 의원은 “한전에 인사청탁이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는데, 한전은 강 건너 불구경이나 하고 있고 심지어 진상 규명 방해까지 하고 있다”며 산업부 차원의 진상규명과 징계를 촉구 했다.

이러한 의혹에 대해 한전은 “실명이 비공개됐기 때문에 실제 채용여부에 대해 확인할 수 없다”며 “직원 개인의 가족 현황은 개인정보 사항으로 별도의 인사정보로 관리하고 있지 않은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POLITICS

+

SOCIETY

+

ECONOMICS

+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