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치킨-안양시, 과속경보시스템 표지판 설치 협약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9 18:25: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선다혜 기자] 대한민국 대표 치킨 프랜차이즈 bhc치킨이 안양시와 함께 어린이 교통안전 강화에 나선다.


bhc치킨은 29일 안양시를 방문해 과속경보시스템 표지판 설치 협약식을 진행하고 관내에 과속경보시스템이 설치되지 않은 어린이 보호구역 7곳을 선정해 표지판을 설치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식은 지난 9월 성남시 분당구에 이은 8번째 협약식이자 지난해 말부터 시작한 ‘과속경보시스템 표지판 설치’ 사업을 위한 마지막 협약식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임금옥 bhc치킨 대표를 비롯해 최대호 안양시장, 민병덕 더불어민주당 의원, 한상호 월드비전 나눔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과속경보시스템 표지판 설치’ 프로젝트는 bhc치킨이 지난해 12월 어린이보호구역 내에서 일어날 수 있는 교통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5억 원 후원을 발표하면서 시작된 사회공헌활동으로 국제구호개발 비정부기구인 월드비전과 함께 진행하고 있다.

bhc치킨은 지난해 12월 서울시 노원구와 첫 협약을 맺고 지난 2월 노원구에 위치한 연지초등학교 어린이 보호구역 내 과속경보시스템 표지판 설치를 시작으로 사업을 본격화했다.

이후 서울 광진구, 강북구, 구로구와 성남시 분당구 등 서울 지역과 수도권을 비롯해 충남 아산시, 광주광역시 광산구 등 지방 자치단체와 협약을 맺고 순차적으로 설치를 진행, 현재까지 58곳에 설치를 완료했다.

이번 안양시와의 협약을 계기로 향후 관할 경찰서와 협의를 통해 7곳이 선정될 예정이며 연내에 설치가 완료된다. 이로써 ‘과속경보시스템 표지판 설치’ 프로젝트는 1년의 사업기간, 총 65곳 표지판 설치, 5억 원 예산 투입이라는 기록을 남기고 사업이 종료된다.

이와 관련해서 임금옥 bhc치킨 대표는 “지난 연말 민식이법이 통과된 이후에도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사고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어 차량의 서행을 유도하는 과속경보시스템과 같은 안전시설 확충에 사회적 관심이 더욱 필요한 때”라며 “이번 후원 사업이 어린이 교통안전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되길 기대하며 앞으로 다양한 사회적 약자를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강화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더퍼블릭 / 선다혜 기자 a40662@thepublic.kr 

<사진제공 bhc>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 산업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팀의 팀장을 맡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언제나 객관적인 시선을 유지하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