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현1구역 시공사에 롯데건설 선정…4,116세대 명품 랜드마크 단지 조성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4 08:34:04
  • -
  • +
  • 인쇄


[더퍼블릭=선다혜 기자] 강북 최대 재개발사업인 서울 은평구 갈현1구역을 롯데건설이 수주했다.

23일 오후 2시 서대문구 홍은동 스위스 그랜드 호텔에서 열린 갈현1구역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1,769명의 조합원이 참석해 약 88%(찬성 1,555표)의 압도적인 지지로 롯데건설이 시공사로 선정됐다. 갈현1구역은 공사비 약 9,200억 원, 4,116세대 규모의 강북 최대 재개발 사업지 중 하나로 재개발을 통해 지하 6층~지상 22층, 32개 동의 아파트 단지로 거듭날 예정이다.

갈현1구역 조합은 지난 2020년 3월 시공사 선정 총회를 준비했으나 코로나19 사태로 총회가 두 달여간 지체됐고, 이번 총회에서 롯데건설이 시공사로 최종 선정됐다.

롯데건설은 올해 울산 중구 B-05 구역 재개발(1,602억 원), 부산 범일2구역 재개발(5,030억 원), 그리고 이번 갈현 1구역(9,255억 원)까지 수주하며, 수주 금액 총 1조 5,887억 원을 달성하며 도시정비 수주 ‘1조 원 클럽’에 가입했다. 이로써 롯데건설은 명실상부 도시 정비 업계의 강자임을 입증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끝까지 믿고 응원해주신 갈현1구역 조합원님들께 감사드리며, 전폭적인 지지를 받은 만큼 최고의 단지를 만들어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더퍼블릭 / 선다혜 기자 a40662@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 산업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팀의 팀장을 맡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언제나 객관적인 시선을 유지하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POLITICS

+

SOCIETY

+

ECONOMICS

+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