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신공항 백지화…野 “부산 보궐선거 모면한 뒤 다음 정부에 떠넘기려는 속셈”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20-11-18 18:44:2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국무총리실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가 17일 김해신공항안(기존 공항 확장안)이 동남권 관문 공항으로 사실상 부적합하다는 결론을 내림에 따라 부산시가 추진하는 가덕 신공항 건설에 청신호가 켜졌다. 김해신공항안을 두고 국토교통부와 날 선 공방을 벌였던 부산시가 어떻게 국토부 협력을 끌어낼지 주목된다. 가장 시급한 것은 5년 단위로 다음 달 수립되는 '제6차 공항개발계획'에 가덕 신공항 건설 계획을 명시하는 것이다.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문재인 정부가 ‘김해신공항 추진은 근본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며 사실상 김해신공항 백지화를 선언한 것과 관련해, 국민의힘은 18일 “이렇게 손바닥처럼 뒤집을 일을 왜 지난 4년간 부산시민 속을 태우고 희망고문을 했나. 더불어민주당 시장 성범죄 보궐선거가 지나면 다시 말을 돌릴 셈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낙연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또다시 부산·울산·경남 영남권 국민들을 속이려 하는가”라며 이와 같이 밝혔다.

최 원내대변인은 “‘기술적으로는 아무 문제없지만 절차상 부산시와 협의하지 않아 기존 안을 폐기했다’는 국무총리실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 결론도 황당하다”며 “이 결론에 따라 동남권 신공항은 다시 14년 전 원점으로 돌아갔을 뿐”이라고 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이어 “이낙연 대표가 총리 때는 가만있던 산하 검증위가 갑자기 표변했다. 총리 때는 재검증을 안 하다가 당 대표가 되는 딴소리인가”라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국회 답변처럼 검증위 결론에 따라 ‘다시 원점 검토를 시작하게 된다는 뜻’이지 부산 가덕도로 결론 내리기는 머나먼 길임을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이미 알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민주당 시장 성범죄로 치러질 부산·서울 보궐선거를 모면한 뒤 적당히 다음 정부에 책임을 떠넘기려는 속셈이 뻔하다”며 “국민의힘과 부산시민은 ‘부산 2030 엑스포’를 준비하고 제2의 허브공항이 될 동남권신공항의 조속한 건설을 촉구한다. 이는 국민의힘이 추진해 온 국토균형발전 전략의 핵심”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부산시민과 부울경 영남권 국민들은 문재인 정부, 이낙연 대표의 민주당이 지난 4년간 시간을 허비하고 또다시 공항건설을 지연시키려는 정치적 속셈에 분노한다”며 “국민의힘은 국민과 함께 이낙연 민주당, 문재인 정부의 무책임과 ‘민주당 시장 성범죄’ 책임을 준엄하게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kill0127@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 정치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인생은 운칠기삼! 진인사 대천명!
    성공이란 열정을 잃지 않고 실패를 거듭할 수 있는 능력!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