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NG 가격 급등에 용선료 동반 상승…韓조선업계, 수혜 기대감 커져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21-01-20 18:41: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홍찬영 기자]올해 한파 등의 여파로 액화천연가스(LNG) 가격이 치솟으면서 LNG 운반선 용선료도 덩달아 오르고 있다. 이에 LNG 시장에서 독무대를 장식하고 있는 국내 조선업계는 호재를 입을 것으로 전망된다.

29일 에너지전문매체 오일프라이스닷컴에 따르면 한국과 일본 현물시장에서의 LNG 가격이 지난 12일 기준 100만BTU(열량단위)당 19.70달러를 기록하며 6년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여파와 계절적 영향 등으로 지난해 4월 2달러까지 떨어졌던 것을 고려하면 8개월 사이 10배 가까이 오른 것이다.

LNG 가격 증가는 탈석탄 정책에 올해 아시아 지역 기록적인 한파까지 더해져 LNG 수요가 급증한 영향이라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LNG 가격이 치솟으면서 LNG 운반선 용선료도 덩달아 오르고 있다.

영국 조선·해운 시황 분석업체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용선료는 지난 8일 19만5000달러를 기록했다. 

 

지난해 7월만해도 하루당 2만7500달러까지 떨어졌던 용선료는 반년 사이에 무려 8배나 급등한 것이다. 미국과 일본, 미국과 유럽 등 일부 인기구간 스폿 용선료는 25만~35만 달러까지 올랐다.


이처럼 LNG 수요증가가 지속적으로 이뤄지면 국내 조선업계는 큰 수혜를 입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국내 조선업계는 LNG 운반과정에서 영하 163도 이하를 유지하고 기체로 소실되는 양을 최소화하는 게 핵심인 LNG선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가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최근 친환경 정책 기조가 흘러나오는 점도 긍정적으로 맞물릴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바이든 당선자가 ‘친환경’을 강조해왔고 유럽이 탈탄소 정책에 박차를 가하면서 탄소배출이 상대적으로 적은 LNG 수요가 더욱 증가할 것이라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더퍼블릭 / 홍찬영 기자 chanyeong8411@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세계 최초 친환경 LNG추진 벌크선, 포스코 원료 나른다2020.12.21
포스코, LNG추진 해외 원료 전용선 ‘친환경’ 운항 첫발2021.01.21
LNG선 급증에 철강업계도 ‘방긋’…9%니켈강 등 제품 확대2021.02.16
韓 조선, 글로벌 컨테이너선 절반 수주…실적 전망도 ‘청신호’2021.03.09
정부, '온실가스 효과적 감축' 관련법 일부 개정2021.03.16
환경부, '온실가스 배출권' 시장 활성화 본격 추진2021.03.23
韓조선, 올 1분기에만 작년 10배 수주…중형사도 활약2021.04.05
조선업계 ‘2050 탄소중립’ 동참 선언…친환경선박 개발 확대2021.04.10
국토부-환경부, 국제항공 온실가스 배출량 검증... 기관 3곳 지정2021.04.14
정부청사관리본부, 지난 10년 간 온실가스 감축 목표 달성 성공2021.05.10
LG전자, 한국에너지공단과 손잡고 중소기업 온실가스 감축 MOU 체결2021.06.14
삼성엔지니어링, 온실가스 잡고 친환경 사업 박차2021.06.15
현대제철, 극저온 후판 양산체제 구축..." LNG시장 공략 하겠다"2021.07.15
LG전자, 온실가스 배출 줄여 ‘지구 온도’ 챙긴다2021.08.11
현대제철-당진시, 국내 최초 넷제로 행사 추진…“기부통해 온실가스 제로화 추진하고자”2021.08.11
포스코O&M-포스코에너지, ‘LNG발전 시운전 기술지원’ 협력2021.09.01
한국부동산원, 현대‧GS‧대우건설과 온실가스·에너지 감축 ‘협약’2021.09.11
청주·음성 LNG 반대 관련, "충북도, 여전히 말과 옹골한 정책으로 모른다고 발뺌하는 중"2021.09.13
[포토] 미세먼지충북대책위, "청주·음성 LNG 발전소 중단"촉구2021.09.13
[영상] 미세먼지충북대책위, "청주·음성 LNG 발전소 중단"기자회견2021.09.14
해외 온실가스 저감 프로젝트 사업화율 9.5%...혈세 낭비 지적 나와2021.09.28
정부의 온실가스 감축 40% 상향...경영계, “기업에 큰 부담이 될것”2021.10.09
SKT, ‘모바일 영수증’으로 ESG 경영 실천…“온실가스 감축 효과 기대”2021.10.12
수출입은행 지원 예정 호주 바로사 가스전...LNG보다 온실가스 더 배출2021.10.13
홍찬영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