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종도 '드림 아일랜드' 사업 본격화...여의도 크기 관광레저단지 2022년 완공

노주석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4 13:48:01
  • -
  • +
  • 인쇄

영종드림아일랜드 조감도. [제공=해양수산부]

인천 영종도 매립부지를 대규모 국제 해양관광 단지로 조성하는 '드림아일랜드' 사업이 본격화된다. 

 

해양수산부는 24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인천 영종드림아일랜드 항만재개발 사업 착공 보고회 및 투자유치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문성혁 해수부 장관을 비롯해 세계한상기업인 및 국내외 투자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해수부는 사업 추진경과 및 착공현황을 보고하고 민간자본 유치를 위한 투자유치 설명회를 진행했다.

 

인천 영종드림아일랜드 항만재개발 사업은 인천항의 항로수심을 유지하기 위해 바다에서 퍼낸 준설토를 매립, 조성된 대규모 부지를 인천국제공항 등과 연계한 국제적인 해양관광 명소로 개발하는 사업이다.

 

민간제안사업으로 시작됐으며 2012년 사업제안 후 실시협약 체결 등 각종 행정절차를 거쳐 올해 3월 착공했다.

 

2022년까지 민간자본 2조321억원을 투입해 여의도 크기(332만㎡)의 부지에 골프장, 워터파크, 아쿠아리움, 특급호텔, 복합 쇼핑몰, 교육연구시설, 테마공원 등을 조성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이 사업이 약 15조원 규모의 생산유발효과와 1만8000명의 고용창출 효과를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영종드림아일랜드에 들어설 각종 시설에 대해 적극적인 투자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며 "해수부도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POLITICS

+

SOCIETY

+

ECONOMICS

+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