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장관, 해운정책 대토론 참석차 부산 방문

김정수 기자 / 기사승인 : 2020-10-16 19:32: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0월 16일(금), 한-FAO 세계수산대 공동시범사업 점검
부산 부경대 방문, 재학생 간담회
부산항컨벤션센터, ‘포스트 코로나 해운정책 대토론회’ 참석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10월 16일(금) 한-FAO 세계수산대학 공동시범사업을 점검하고, 부산항발전협의회가 주최하는 코로나이후 해운정책 대토론회에 참석하기 위해 부산지역을 방문했다고 관계자는 밝혔다.

 

문 장관은 먼저, 부경대학교를 방문해 한-FAO 세계수산대학 공동시범사업 현장을 둘러보고, 재학생들을 만나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한-FAO 세계수산대학 공동시범사업은 올해 3월 개원하여 아프리카, 아시아, 중동, 남미, 태평양 도서국 등 전 세계에서 선발된 22개국 30명의 학생들이 양식기술, 수산자원관리, 수산사회과학의 3개 전공분야 석사과정을 밟고 있다.

 

이어, 문 장관은 부산항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는 ‘포스트 코로나 해운정책 대토론회’에 참석했다. 

 

이번 토론회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해운항만 분야의 변화된 환경에 맞춘 새로운 정책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해운항만분야 주요 기관장과 전문가 등 40명이 참석하고 유튜브로도 실시간 중계됐다.

 

문성혁 장관은 축사를 통해 “코로나19로 해운항만분야도 그동안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코로나이후 해운항만분야의 혁신을 위한 좋은 정책 제안들이 많이 나올 수 있도록 애써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더퍼블릭 / 김정수 기자 kjs@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수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