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軍 유해 인도식', 오는 27일 개최키로

김정수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3 20:05:2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국방부는 오는 27일(일) 오전 10시, 인천국제공항에서 박재민 국방부차관과 창정궈(常正國) 중국 퇴역군인사무부 부부장이 각각 양국 대표로 참석한 가운데, 중국군 유해송환을 위한 제7차 「중국군 유해 인도식」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올해로 7회째를 맞이하는 「중국군 유해 인도식」은 6.25 전쟁에서 전사한 ‘중국군의 유해와 관련 유품’을 중국 측으로 인도하기 위한 행사로써, 우리 국방부는 2014년부터 2019년까지 총 599구의 중국군 유해를 중국으로 송환한 바 있다.

 

국방부는 이번 「중국군 유해 인도식」을 통해 2019년 3월부터 12월 사이 우리 군이 발굴한 중국군 유해 117구(화살머리고지 발굴 유해 103구, 유품 1,368점 포함)를 중국 측으로 인도할 예정이며, 이에 앞서 한‧중 양측은 9월 26일(토) 10시, 올해 중국 측으로 인도할 중국군 유해에 대한 「유해 입관식」을 실시할 예정이다.

 

한·중 양국은 국제법과 인도주의 정신을 존중해 나가고자 하는 공동인식을 바탕으로 매년 「중국군 유해 인도식」을 실시해 왔으며, 수십 년 동안 생사를 모르던 전사자 유해를 하루빨리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고자 하는 취지에서 현(現)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금년에도 동(同) 인도식을 거행키로 했다고 국방부 관계자는 전했다.

 

 

 

더퍼블릭 / 김정수 기자 kjs@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수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