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말라리아 감염모기 각별 주의 당부

김정수 기자 / 기사승인 : 2020-07-01 20:17: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환자발생지역 반경 500m 집중매개체 방제
국내 말라리아 발생지역(인천 및 경기·강원 북부) 거주ㆍ방문 시 모기물림 주의
위험지역 방충망 점검 및 취침 시 모기장 사용 등 권장

 

국내 말라리아 매개모기 발생 현황 [ 보건복지부 / 더퍼블릭 ]

 

 

 

질병관리본부는 말라리아 위험지역에서 채집된 매개모기에서 올해 처음으로 말라리아 원충이 확인됨에 따라, 매개모기 주 흡혈원인 축사에 대한 유문등 방제 실시 등 매개모기 방제 강화를 하였으며, 위험지역에서는 야간 활동을 자제하고, 매개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방충망 관리 및 긴 옷 착용 등 주의를 당부했다고 관계자는 밝혔다.

 

국내 말라리아 유행예측을 위한 매개모기 밀도 조사(4∼10월) 중 25주차(6.14.~6.20.)에 파주에서 채집된 얼룩날개모기류(Anopheles spp.) 5개체(1 pool)에서 말라리아 원충 유전자가 확인됐으며, 전년도에 비해 2주 빨리(군부대 지역 제외) 발견됐다.

 

말라리아는 환자를 흡혈하는 과정에서 감염된 모기로 인해 전파되는 질병으로 감염모기 생산을 억제하기 위하여 환자와 매개모기의 접촉차단이 중요하다.

 

이에 따라 방역 당국은 매개모기 발생밀도 감소를 위해 주 흡혈원인 축사를 대상으로 유문등을 이용한 물리적방제와 축사 주변의 풀숲에서 흡혈 후 휴식하는 모기를 대상으로 아침시간에 분무소독 등을 강화했고, 환자가 발생한 지역 주변의 감염모기 제거를 위하여 거주지 반경 500m 범위에 대한 집중방제(주2회 이상, 2주간)를 실시했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말라리아 유행지역에서는 매개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야간활동을 자제하고, 부득이한 경우 긴 옷 착용 및 기피제 처리 등 개인보호와 방충망 점검 및 잠잘 때 모기장을 사용할 것을 권고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국내 말라리아가 많이 발생하는 지역 및 예방약 정보, 예방수칙 등은 질병관리본부 누리집(http://www.cdc.go.kr)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더퍼블릭 / 김정수 기자 kjs@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수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