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 진흥 유공자 포상식', 간소하게 치뤄져

김정수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3 22:19: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오늘(23일) 오전, 밀레니엄 힐튼 서울
총 25명 규모로 포상 전수식 치뤄
관광산업 발전 기여자 23명, '은탑산업훈장' 등 수여

 

 

 

문화체육관광부는 ‘제47회 관광의 날’을 맞이해 9월 23일(수) 오전, 밀레니엄 힐튼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관광 진흥유공자에 대한 정부포상을 실시했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기념식 대신 정부포상 수상자 23명과 관광진흥탑 수상자 2명 등, 총 25명 규모로 포상 전수식만 간소하게 진행했다.

 

은탑산업훈장은 윤영호 ㈜호텔인터내셔널 대표이사가 수훈했다. 윤영호 대표이사는 32년간 경남 지역의 대표적인 관광호텔을 운영하며 지역 관광과 경제 활성화에 노력해왔다. 지난 2018년부터는 관광협회중앙회장을 지내며 관광협회중앙회의 관광공제회 확대 등 관광산업 활성화에도 공헌했다. 또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정부와 협력해 관광업계 지원책을 마련하는 데 기여하고, 코로나19 극복 기부 등 적극적인 사회공헌활동을 펼쳤다.

 

이와 함께, 동탑산업훈장을 수훈한 백현 롯데관광개발㈜ 대표이사는 21년간 종합여행사 전문경영인으로서 우리나라 관광산업 발전에 공헌했다. 특히, 크루즈산업의 불모지인 우리나라에서 세계 유수의 대형 크루즈선 입항과 국내 유일의 전세선 운항을 통해 국내 크루즈 대중화를 선도해왔다. 이를 통한 외국인 관광객 유치로 외화 획득, 지역경제 활성화, 크루즈 전문인력 양성과 고용 창출 등, 관광산업 진흥과 선진화 등에 이바지한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훈포장 등 정부포상 이외에도 ▲ 다양한 관광 관련 분야에서 관광산업 발전을 위해 헌신한 공로자 80명은 문체부 장관 표창을, ▲ 외화 획득에 기여한 업체 2곳은 관광진흥탑을, 4곳은 관광진흥장려탑을 받았다.

 

문체부 박양우 장관은 “그동안 많은 관광인들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방역과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함께 힘썼다. 관광인들의 헌신과 노력에 감사와 경의를 표한다. 정부도 관광업계에 필요한 지원대책을 끊임없이 고민하고, 코로나19 이후 시대를 슬기롭게 열어가기 위한 관광 미래 전략을 수립할 계획이다. 관광인들과 관광 산업이 현재의 위기를 극복하고 다시 힘차게 도약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더퍼블릭 / 김정수 기자 kjs@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수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